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세균 “민주당 단체장 제대로 하는지 확인하겠다”

6·2 지방선거 결과 지방권력을 쥐게 된 민주당이 ‘한나라당 지방권력’과의 차별화를 선언했다.



의원직 사퇴 11개월 만에 복귀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8일 원내교섭단체 대표 라디오 연설에서 “지방자치를 제대로 하겠다”며 “부패와 비리, 호화 청사 같은 지방자치 구악과 병폐들을 일소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전의 호화청사 입찰과 건설과정에서 예산 낭비나 비리가 있었는지 철저히 따지고, (청사를) 생활정치공간이자 주민이 주인인 문화·복지·교육공간으로 되돌려 드리겠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지방정부만 제대로 일해도 서민생활이 정말 많이 달라진다는 걸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도 약속했다.



그는 당 소속 광역·기초 단체장 당선자들에 대해서도 고삐를 조이겠다고 다짐했다. “민주당 소속 단체장과 지방의원들이 제대로 일하는지 확인하고 또 확인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당선자 가운데) 비리·부패에 연루되는 사람이 있다면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정 대표의 발언에 대해 측근들은 “지방을 2012년 대선승리의 거점으로 연결짓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지방권력을 통해 중앙권력을 얻겠다는 일종의 상향식 집권 전략이라는 것이다. 지방선거를 치르며 내세웠던 공약들을 토대로 대안정당·수권정당으로서의 정체성을 확보하겠다는 의도도 담겨 있다.



정 대표는 4대 강 사업에 대해서도 “이제 (정부의)‘속도전’을 막을 수 있는 힘이 생겼다”며 “이번 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을 어물쩍 넘어가려는 그 어떤 시도에도 단호히 맞서겠다”며 강공 방침을 거듭 확인했다. “기초·광역단체장과의 협의기구를 가동하고 단체장의 법적 권한을 동원해 4대 강 공사를 막겠다”고 말해 구체적 방침도 밝혔다.



◆의원직 복귀=정 대표는 이날 국회의원직에도 복귀했다. 지난해 7월 한나라당의 미디어법 강행 처리에 반발해 의원직 사퇴서를 낸 뒤 11개월 만이다. 우상호 대변인은 “(정 대표가) 이번 선거에서 드러난 국민들의 강한 요구를 원내에서 해결해 나가야겠다는 전술적 필요성을 느낀 것으로 안다”며 “7일 워크숍에서 제기된 의원들의 요청을 받아들여 원내에 복귀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정 대표는 일각에서 제기하는 ‘집단지도체제로의 전환’에 대해 “우리가 다 해본 것”이라며 “무슨 일 생긴다고 몇 개월마다 대표가 바뀌면 일을 못한다”고 일축했다. 집단지도체제로 전환하면 당 대표의 권한이 줄어든다. 이미 정 대표의 측근들은 그의 차기 전당대회 재출마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지방선거 승장(勝將)의 기세가 만만찮다.



선승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