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 “한국, 미 항모 서해 끌어들이지 말라”

중국 관영 언론이 이달 말 서해에서 실시될 예정인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대해 노골적인 불만을 제기하고 나섰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8일자 사설에서 “한국은 미 항공모함을 서해로 끌어들이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번 훈련에는 미 7함대 소속 항모 조지 워싱턴함이 참가할 예정이다.

환구시보는 “한·미 해군의 훈련 소식이 중국을 긴장시키고 중국인의 반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이런 결정을 하려면 반드시 중국인의 정서를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천안함 사건으로 인한 한국의 불안감은 알지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또다른 문제를 만들고 지역에 새로운 긴장을 조성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미 항모가 서해에서 무력 시위를 하도록 하면 중국에서 한국의 이미지가 심각하게 영향을 받을 것”이란 말도 덧붙였다.

신문은 또 “한국이 중국과 상호 신뢰를 증진하고 양자 관계를 발전시키려면 미군에 대한 중국인의 감정을 고려해야 한다”며 “중국인의 감정으로는 미 항모의 서해 출현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의 이해와 협조 없이는 한국의 어떤 행보도 발걸음을 내딛기가 어렵다”며 “한국은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할 방법을 생각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걸핏하면 미군을 끌여들여 지역 긴장을 고조시키면 한국의 국익에도 손해”라고 경고했다.

환구시보는 “항모 파견의 최종 결정권은 미국 손에 달려 있다”며 “미국이 느릿느릿 태도를 분명하게 표명하지 않는 것은 항모 파견이 미·중 관계에서 매우 중요한 문제임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베이징=장세정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