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바마 축사에 답한 한국 여학생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이 7일(현지시간) 미시간주 웨스턴 미시간대 체육관에서 열린 캘러머주 센트럴 고교 졸업식에 참석해 졸업생 대표인 이민경(18·미국명 신디 리)양을 축하하고 있다. 캘러머주 센트럴 고교는 올해 ‘최고의 고교 졸업식 경쟁대회’에서 우승했다. [캘러머주 A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졸업식 축사를 한 캘러머주 센트럴 고교의 졸업생 대표는 한국 여학생 이민경(18·미국명 신디 리)양이었다. 이양은 이날 졸업생 280명을 대표해 오바마와 같은 연단에 섰다. 그의 축사에 이어 이양이 졸업 연설을 했다. 이양은 친구들에게 자신의 유학 경험담을 들려주며 “삶의 장애를 극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민경양, 졸업생 대표 연설

지역 언론인 캘러머주 가제트 보도에 따르면 이양은 미국 애리조나주 투산에서 태어났다. 현재 대구 한 대학의 교수인 아버지가 대학원 과정을 밟던 시절이었다. 아버지 공부가 끝나자 유치원생이던 이양은 함께 귀국했다. 하지만 대구에서 초등학교를 거쳐 중학교 2학년까지 마쳤을 때, 다시 미국에 가게 됐다. 아버지가 교환교수가 됐기 때문이다. 아버지를 따라 2006년 캘러머주로 간 이양은 이후 내내 유학 생활을 했다.



외롭고 힘든 유학 생활이었지만 성적은 최고 수준이었다. 고교 4년 가운데 지난 학기 생물학 과목에서 받은 ‘A-’가 가장 낮은 점수였다. 이양은 장학금을 받고 캘러머주 칼리지에 진학할 것으로 알려졌다. 의사가 되는 게 꿈이다.



김한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