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허 감독 고민 셋 … 기쁨 하나

사흘 앞으로 다가온 그리스전에 나설 ‘베스트11’ 중 여덟 자리는 이미 주인이 결정됐다.



풀백, 차두리냐 오범석이냐
골키퍼, 이운재냐 정성룡이냐
중앙수비, 조용형 만약 빠지면?

허정무 감독의 남은 고민은 세 자리. 이운재(37·수원)와 정성룡(25·성남)이 경합 중인 골키퍼, 오범석(26·울산)과 차두리(30·프라이부르크)가 맞붙은 오른쪽 풀백, 그리고 조용형(27·제주)이 뛰는 중앙 수비다.



▶경험이냐, 순발력이냐



이운재의 장점은 월드컵 3회 출전의 풍부한 경험이다. 국가 대항전인 A매치도 무려 131경기나 뛰었다. 허정무팀 23명 중 최다 A매치 출전 기록이다. 올 초 이운재가 소속팀 수원에서 극심한 부진에 빠져 있을 때도 허 감독은 이운재의 경험이 월드컵에서는 필요하다며 그를 옹호했다.



정성룡은 순발력이 뛰어나다. 또 이운재(1m82㎝)보다 키가 크고(1m90㎝) 팔도 길어 방어 범위가 넓다. 최근 벌어진 에콰도르·일본·스페인과의 평가전에서는 불안하던 공중볼 처리 능력도 향상됐음을 보여줬다.



▶두뇌냐, 파워냐



오범석은 영리하다. 포항에서 뛰던 시절, 수원 공격수 나드손(브라질)을 괴롭히기 위해 그의 모국어인 포르투갈어 욕설을 공부했을 정도다. 축구로 안 되면 머리로 승부하는 선수다. 박주영(25·AS모나코)과 함께 브라질에 유학하던 시절 그의 별명은 ‘사카나시(Sacanage)’였다. 포르투갈어로 ‘꾀돌이’란 뜻이다. 차두리는 허정무팀 최고의 파워를 자랑한다. 몸싸움을 하는 체력훈련이 벌어지면 동료들이 차두리를 피하기 위해 그의 위치를 확인할 정도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면서 유럽 선수들에 대해 많은 경험을 쌓은 것도 차두리의 경쟁력이다.



지난 4일 스페인과의 평가전에서는 오범석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체격이 큰 그리스를 상대하기엔 차두리의 파워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적지 않아 코칭스태프가 고민 중이다.



▶조용형이 빠진다면



조용형은 허정무팀 수비의 핵이자 허정무 감독의 우등생이다. 하지만 그리스전을 앞두고 바이러스성 피부질환인 대상포진으로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그리스전 출전에는 문제가 없을 전망이지만 허 감독은 최악의 경우도 대비해야 한다. 조용형의 대타로는 강민수(25·수원)와 김형일(26·포항)이 있는데 최근 컨디션을 고려한다면 김형일이 유력하다.



루스텐버그=김종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