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기아차 “위기 극복 뒤엔 협력사 땀방울 있다”

현대·기아자동차그룹이 2700여 개에 달하는 협력사와 공정거래협약을 맺고 상생경영 실천을 약속했다. 현대·기아차그룹은 8일 경기도 화성시 롤링힐스에서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 등 8개 계열사와 주요 협력사 대표, 정호열 공정거래위원장, 손경식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기 상생협력 및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했다. 공정거래협약은 2008년에 이어 두 번째로, 이번에는 2차 협력사까지 그 대상을 확대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하도급법 등 관련 법규를 준수하고 공정거래 원칙을 지키며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운영하고 ▶협력회사에 자금·기술 등을 지원하고 ▶2·3차 협력사에 대한 협력을 강화한다는 것이다.



2700여 곳과 상생·공정거래 협약

협력업체의 재무 건전화, 품질 및 기술개발 촉진, 교육훈련 및 경영활동 지원 등 다각적 육성책도 마련했다. 연구개발비 직접지원 2300여억원과 기금출연을 통한 간접지원 9200여억원 등 1조1544억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또 납품대금의 100% 현금결제, 1000억원 규모의 운영자금 신용대출 지원 등도 계속 시행해 나가기로 했다.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은 “현대·기아차가 지난해 세계적인 금융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것은 협력회사의 혁신과 노력 때문”이라며 “협력사가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종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