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방권력 바뀌니 대형사업들 구조조정?

지방선거에서 민주당·무소속 광역단체장이 대거 당선되면서 현 시·도지사가 추진해 온 대형 사업이 중단되거나 수정될 상황에 놓이게 됐다.

무소속 김두관 후보가 당선되면서 경상남도는 김태호(한나라당) 지사가 추진해온 남해안권발전 종합계획의 핵심인 ‘남해안 시대 프로젝트’의 수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이 프로젝트는 2020년까지 국비와 지방비·민자 등 24조3000억원을 투입해 글로벌경제 물류거점 육성, 세계적 해양관광휴양지대 조성 등 12개 분야 166건의 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이와 관련해 김 당선자는 “남해안 프로젝트의 큰 흐름에 반대하지 않는다. 하지만 환경을 파괴하는 요소가 있으면 제거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업 이외에도 김 당선자는 취임 6개월 안에 그동안 도가 추진해온 사업을 재검토해 계속할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태환 제주 지사가 추진해온 서귀포헬스케어타운 등 영리병원 도입은 무산될 가능성이 없지 않다. 무소속 우근민 당선자는 선거운동 동안 “영리병원을 도입하면 공공의료체계가 붕괴되고, 의료 양극화가 우려된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전시의 주요 사업도 방향 전환이 불가피하다. 자유선진당 염홍철 당선자는 박성효(한나라당) 시장 재임 동안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정책에 비판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 특히 민자를 유치해 엑스포과학공원을 새롭게 꾸미는 ‘엑스포과학공원 재창조 사업’에 대해 염 당선자는 “민간 사업자에게 수익을 보장해 주고 개발권을 주는 방법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 충북도가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와 오송KTX역세권, 오창산업단지를 의료·헬스·교육이 결합된 복합도시로 개발하는 ‘오송 메디컬 그린시티 사업’의 추진도 불투명하게 됐다. 정우택(한나라당) 지사는 미국 의료관광객 유치를 통해 경제를 발전시키겠다며 의욕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왔다. 2017년까지 민간 및 외자 6조5000억원을 투입하는 매머드급 사업이다. 하지만 이시종(민주당) 당선자는 “민선 4기 경제정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성철 기자, 전국종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