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대신 중국이 소비하라”

티머시 가이트너 미 재무부 장관의 관심사는 ‘금융개혁’과 ‘중국’이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 총재 회의를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도 그는 그 두 가지를 주로 얘기했다.

G20서 중국 압박 나선 가이트너 미 재무장관

그는 “G20 차원의 자본 규제가 향후 다시 닥칠 수도 있는 경제 위기에서 금융회사들을 더 잘 버티게 할 것”이라며 금융 개혁을 강조했다. 금융회사들이 빚을 내 투자하는 것을 제한하고 자본을 더 두둑이 쌓도록 해야 공적자금 투입을 줄이고 금융회사의 도덕적 해이도 막는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새 자본 규제의 틀에 대한 원칙을 마련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방안은 서울 정상회의 때까지 마무리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파생상품 시장에 대해서도 그는 “금융회사의 투명성을 높이는 강력한 시스템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금융개혁을 위해 은행세 도입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중국에 대해서는 ‘유연한 환율 정책’을 요구했다. 그는 “미국이 저축률을 높이려면 일본과 유럽의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중국이 더 유연한 환율 정책을 펴는 게 불균형 해결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는 중국에도 도움이 된다고 그는 주장했다. 그는 “중국은 소비를 늘리고 국내 수요를 강화하기 위한 강력한 개혁 의지가 있다”며 “이를 위해 필요한 게 (유연한) 환율 메커니즘”이라고 덧붙였다.

가이트너 장관은 앞서 3일 G20 회원국 앞으로 쓴 편지에서도 ‘수요 확대’를 강조하며 중국을 압박했다. 그는 “유럽발 경기 침체에 대한 염려가 경제 회생에 위협이 되고 있다”며 “(이를 막으려면 중국 등의) 민간 수요가 크게 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글로벌 수요 확대에 대한 진척된 논의 없이 미국 경제에서 더 광범위한 교역이 일어난다면 세계 경제의 성장률은 떨어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점잖게 표현했지만 속내는 ‘미국의 수요를 중국이 대체해야 한다’는 것이다.

G20 체제에 대해서는 강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그는 “미국의 상원과 하원은 G20이 동의한 주요한 원칙들을 명시한 법안을 통과시켰다”며 “미국은 G20 어젠다를 적극적으로 지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별도의 기자회견을 한 국제통화기금(IMF)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총재도 “IMF는 여전히 위안화가 저평가돼 있다고 믿는다”며 가이트너 장관을 거들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