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헝가리 총리, 국가 부도 가능성 ‘자백’

헝가리가 채무불이행(디폴트)에 빠질 것이란 우려가 주말 뉴욕 증시를 공포에 휩싸이게 했다. 다우지수는 4일(현지시간) 3.15% 급락해 9931.97로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가 1만 선 아래로 떨어지기는 올 들어 3번째다.

“전 정권이 경제 지표 조작해 … 미국 증시 급락, 1만 선 깨져

지난달 집권한 헝가리 빅토리 오르반 총리의 대변인 페테르 스지자르토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경제가 심각한 위기다”라며 “국가 디폴트가 과장만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전 정권이 2008년 위기 때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을 받은 점을 맹비난하며 “그들이 경제 지표를 조작해 그런 일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글로벌 시장은 ‘디폴트’라는 말이 섞인 그의 직설적 발언을 헝가리 새 정부가 공공 부채를 제때에 갚지 않으려는 속뜻을 내비친 것으로 받아들였다. 남유럽 위기가 동유럽으로 전염될 수 있다는 두려움이 시장에 확산됐다. 헝가리 포린트화와 국채 가치가 급락했고 유로화도 된서리를 맞았다. 이날 유로당 달러 환율은 1.196로 마감, 4년 내 가장 낮았다.

미국 나스닥지수도 3.64% 뚝 떨어져 2219.17포인트를 기록했다. 유럽의 주요 증시들도 1.6~2.8% 정도 하락했다. 한편 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는 “헝가리가 IMF 구제금융을 받은 이후 약속을 착실하게 이행했다”며 “헝가리가 제2의 그리스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