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폰 4G에 삼성전자 ‘갤럭시S’ 같은 날 공개 도전장

삼성전자는 이달 2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안드로이폰 ‘갤럭시S’의 글로벌 론칭 행사를 열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스마트폰 시장을 놓고 삼성전자가 애플에 도전장을 냈다. 삼성전자는 8일 안드로이드폰인 갤럭시S를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애플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여는 ‘월드와이드개발자콘퍼런스(WWDC)와 일정이 겹친다. 애플은 이번 행사에서 아이폰4G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애플과 세계 2위의 휴대전화 제조업체인 삼성전자가 같은 날 차세대 스마트폰을 공개하는 것이다. 국내 휴대전화 사용자들뿐 아니라 세계 주요 이동통신사들도 두 제품에 주목하고 있다. 하반기 휴대전화 단말기 시장을 좌우할 ‘8일의 결투’에 시선이 쏠리는 이유다.
 

8일 막 오르는 세계 스마트폰 전쟁

갤럭시S 선주문만 100만 대
삼성전자의 갤럭시S는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운영체제(OS)로 탑재한 스마트폰이다. 자체 개발한 10.2㎝(4인치) 수퍼아몰레드 화면과 1㎓ 중앙처리장치(CPU)를 탑재했다.

하드웨어로는 세계 최고 수준이다. 갤럭시S는 올 3월 말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TIA 2010’ 박람회에서 처음 공개했을 때부터 전 세계 이동통신업체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미국에서는 버라이즌·스프린트·AT&T·T모바일 등 4대 이통사업자가 모두 갤럭시S를 출시하기로 했다. 일본 NTT도코모는 지난달 열린 신제품 설명회에서 야마다 류지 사장이 직접 갤럭시S를 갖고 등장해 “올 하반기 핵심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영국의 보다폰과 프랑스의 오렌지, 독일의 도이치텔레콤 등을 포함한 전 세계 100여 개국 110여 개 통신사가 갤럭시S를 내놓는다.

미국 포춘지는 “지금까지 안드로이드폰 출시 국가가 48개국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믿기 어려울 만큼 놀라운 일”이라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말 스위스에서 글로벌 출시 행사를 연 이후 선주문 물량만 100만 대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런 결과는 이통사들이 갤럭시S를 통해 아이폰을 견제하려는 의도 때문이다. 아이폰은 하드웨어에서 소프트웨어·콘텐트까지 애플이 모두 독점하고 있다. 아이폰을 출시하려면 애플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 이통사로서는 자신의 입맛에 맞게 수정할 수 있는 개방형 안드로이드가 훨씬 매력적일 수밖에 없다.

갤럭시S의 국내용 제품은 지상파 DMB와 한국에 특화된 애플리케이션을 탑재한다. 삼성전자는 서울 서초동 사옥에서 열리는 국내 출시 행사에 무선사업부장인 신종균 사장이 직접 나설 예정이다. 이달 중순께부터 SK텔레콤을 통해 판매를 시작한다. SK 그룹은 2만5000명의 임직원에게 갤럭시S를 나눠줄 계획이다.
 
잡스 “아이폰 4G, 실망시키지 않을 것”
애플은 7일(현지시간) 개최하는 WWDC에서 최고경영자(CEO)인 스티브 잡스가 직접 나서서 신제품을 공개한다. 아직 구체적인 제품 정보는 베일에 가려져 있다. ‘아이폰4G’라는 이름조차 정식 명칭은 아니다. 잡스는 지난달 22일 한 네티즌이 보낸 e-메일에 대한 답장을 통해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언급한 것이 전부다. 하지만 지난달 발표한 아이폰OS 신버전(4.0)과 부품업체들을 통해 흘러나온 정보를 모아보면 기존의 3Gs 제품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보인다.

해상도가 960×640으로 기존 아이폰(480×320)의 네 배다. 배터리 용량을 늘리고 전면에 카메라를 배치해 영상통화도 가능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멀티태스킹을 처음으로 지원하는 것이 눈에 띈다. 예를 들어 현재 아이폰에선 내비게이션 같은 앱을 돌리다가 전화가 오면 내비가 종료됐지만 새 제품부터는 이런 문제가 사라진다는 것이다. 아이팟 시절부터 이어진 애플의 편리한 사용자환경(UI)은 여전할 전망이다. 앱스토어에 올라온 20만 개의 응용프로그램도 안드로이드마켓(5만 개)을 압도한다.

아이폰은 2007년 이후 지난달 말까지 전 세계에서 2740만 대가 팔렸다. 미국의 시장 조사업체 체인지웨이브리서치가 최근 스마트폰 구매자 10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아이폰 고객의 77%가 ‘매우 만족한다’고 답했다. 모토로라(67%)·리서치인모션(46%)·삼성전자(35%)와의 격차가 크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3분기 이후에야 아이폰4G를 만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달 말 미국을 시작으로 판매에 들어가지만 한국 출시 일정은 미정이다.
 
국내시장 선점 노리는 안드로이드
안드로이드폰은 2008년 대만 HTC의 G1이 나온 이후 전 세계에서 1160만 대가 팔렸다. 올 들어서는 북미시장 점유율에서 아이폰을 제치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올 들어 모토로라의 모토로이, 소니에릭슨의 엑스페리아X10 등이 나온 데 이어 삼성전자의 갤럭시A, LG전자 옵티머스Q, 팬택 시리우스 등이 잇따라 선을 보였다. 특히 갤럭시A는 올 4월 27일 출시 이후 한 달 만에 15만 대가 팔렸다. 하반기 국내 안드로이드폰 시장은 아이폰4G가 나올 때까지 보급형에서 갤럭시A와 옵티머스Q, 고급형은 갤럭시S와 시리우스가 경쟁하는 구도가 예상된다. 여기에 HTC의 디자이어(SK텔레콤)·넥서스원(KT)이 가세한다.

한국 시장은 지난해 11월 출시한 이후 70만 대 이상 팔린 아이폰3Gs가 주도했다. 삼성전자의 옴니아2는 비슷한 수량이 팔렸다. 하지만 OS인 윈도모바일(WM)의 한계 때문에 쓰기 불편하고 느리다는 평을 받았다. 안드로이드는 WM보다 편하고 가벼워 사용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하드웨어를 잘 만드는 삼성전자에는 천군만마나 다름없다. 삼성전자는 세계 휴대전화 시장에서 2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스마트폰 분야에서는 톱5에도 끼지 못했다. 이제야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한번 싸워볼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애플과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전쟁은 이제 시작이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