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선 국가 제사에 쓴 명품 분청사기 제기

분청사기상감귀갑문작(粉靑沙器象嵌龜甲文爵), 조선 15세기, 높이 15.2㎝. 괴수의 얼굴이 새겨진 제사용 술잔. [호림박물관 제공]
조선시대에 국가 제사인 길례(吉禮)는 왕실의 권위와 정통성을 확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매우 중시됐다. 여기에 쓰이던 제기도 엄격한 규범에 따라 제작됐다. 원래 의례용 그릇은 금속으로 제작하는 것이 원칙이었다. 그러나 금속이 부족했던 조선 초기에는 당시 유행하던 분청사기로 만들기도 했다. 호림박물관(관장 오윤선) 신사분관(www.horimartcenter.org)은 특별전 ‘하늘을 땅으로 부른 그릇, 분청사기제기’를 3일부터 11월 28일까지 연다.



호림박물관 특별전

전시에는 15세기 제작된 분청사기제기 120여 점이 나온다. 『세종실록』 ‘오례’(1454년)와 『국조오례의』(1474년)에 수록된 제기의 모양과 쓰임에 부합하는 작품들이다. 가령 곡식을 담아 올리던 사각형의 뚜껑 달린 그릇인 보(簠)의 경우 네 면에 괴수의 얼굴이 붙어있다. 일상적인 그릇에선 찾아볼 수 없는 형태다. 역시 곡식을 올리는 그릇으로 타원형인 궤(簋), 제사용 항아리인 준(尊), 향로, 제관이 손을 씻을 때 쓰던 세(洗), 다리가 셋 달린 술잔 작(爵) 등 제기의 거의 모든 영역을 아우른다.



흙으로 금속을 흉내내기란 쉽지 않은 일이었을 터다. 금속제기만큼 안정감 있고 매끈하진 않다. 그러나 도자기의 양감과 질감이 빚어내는 독특한 느낌이 매력적이다. 분청사기는 중앙 정부가 통제하던 광주 관요 설치 이전에 성행한 형태다.



각 지방의 특성과 제작자의 개성이 반영되었기에 국가 제사용 제기임에도 자유분방하고 활기가 넘친다.



유진현 학예연구원은 “도자사 전공자들도 궤나 보 정도만 알고 있을 뿐이고, 분청사기제기가 완전한 형태로 드러난 예도 매우 드물다”며 “도자사 연구에 획기적인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흔히 생각하는 명품 도자를 보고 싶다면 개편된 4층 상설전시실로 향하길 권한다. 호림의 자랑인 국보 222호 백자청화매죽문호부터 지난해 고려청자 특별전에서 처음 선보인 청자사자향로까지 나왔다. 국보 3점, 보물 12점이 포함된 명품도자 30여 점이 눈 둘 곳 없게 만든다. 02-541-3523.



이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