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용 LG전자 부회장의 유별난 ‘녹색 사랑’

남용(사진) LG전자 부회장은 녹색성장 전도사로 통한다. 녹색성장이 기업의 발목을 잡는 걸림돌이 아니라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체질 개선을 돕는다는 경영철학을 견지해왔다. 얼마 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B4E 글로벌 서밋 2010’ 행사는 그의 경영철학을 여실히 보여줬다.



한국 유일 ‘B4E 서밋’ 파트너
“녹색빌딩 에너지기술 개발 중”

이 행사는 유엔환경계획(UNEP)·유엔글로벌콤팩트(UN Global Compact)·세계자연보호기금(WWF)이 공동 주최했다. 한국 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LG전자가 전략적 파트너로 참여했다. 특히 남 부회장은 ‘지속가능 발전 리더십’을 주제로 한 특별연설을 통해 “미국의 일반 가정이 한 달 평균 100달러의 전기를 사용하는데,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장비나 솔루션을 기업들이 만들게 된다면 전기사용량은 20% 이상 절감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호텔의 경우 친환경 설계로 건물을 지으면 전력 소비나 탄소 배출량을 40~50%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LG전자가 녹색빌딩을 가능케 해주는 에너지관리 기술들을 개발 중에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이런 남 부회장의 녹색경영 열정으로 LG전자는 올해 온실가스를 총 610만t 감축할 계획이다. 서울시 12배 면적(약 7200㎢)에 잣나무 묘목 20억 그루를 심는 효과와 맞먹는다. 지난해 570만t의 온실가스를 줄인 데 이어 올해는 그 목표치를 상향 조정했다.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