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소기업 전용 TV홈쇼핑 개봉 박두

중소기업 전용의 TV홈쇼핑 사업자를 허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공정거래위원회 김만환 가맹유통과장은 31일 “중소 납품업체들이 백화점이나 TV홈쇼핑 거래 때 내는 판매수수료 부담을 덜고, 수수료 부당 인상을 억제하기 위해 중소기업 전용 TV홈쇼핑 신설해 줄 것을 방송통신위원회에 요청했다”며 “방통위도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전용의 TV홈쇼핑이 추진되는 것은 중소 납품업체들이 백화점이나 TV홈쇼핑에 내는 판매수수료 부담이 커 이게 불공정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공정위에 따르면 백화점 판매수수료율은 2006년 27%, 2007년 27.6%, 2008년 28.0%로 매년 올랐다. 특히 중소기업 제품은 대기업 제품이나 해외 명품보다 판매수수료가 높거나 매장위치 등에서 불이익을 받아왔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