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국적 CEO밴드의 음악사랑

외국계 회사 CEO로 구성된 음악밴드가 있다. ‘에드워드코리아’의 김중조 대표가 드러머와 리더를 겸하는 ‘매직플러스’다. ‘아쿠쉬네트 코리아’ 김용국 대표도 드럼을, ‘메쿼리 은행’의 존 워커 대표, ‘듀폰 코리아’ 원철우 대표가 세컨드 기타를 담당한다. 베이스는 ‘퓨마코리아’ 이안 우드콕 대표, 색소폰은 ‘DBS 뱅크’ 방효진 대표, 키보드는 ‘플란제 코리아’ 김종욱 대표다. 보컬은 ‘스위스 아시아’의 토마스 쉬르 대표가 맡고 있다.



지난해 결성한 이 밴드는 ‘Foreign Company Day’ 2부 축하 공연과 ‘에드워드 코리아’ 천안공장 기공식, SEMI 2010년 반도체 포럼 등에서 이미 실력을 발휘했다. 최근엔 서울 한 호텔에서 열린 ‘아이티 난민돕기 자선바자회’의 2부 오프닝 공연을 장식했다. 자선 공연을 앞두고 양재동의 음악 연습실에서 연습에 한창인 밴드를 ‘아리랑 투데이’가 만났다. 바쁜 스케줄에도 한 달에 두세 차례 모인다는 이들의 음악 사랑과 솔선수범하는 리더로서의 모습을 31일 오전 7시(재방송 오전 11시, 오후 2시)에 만난다. 



강혜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