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펀드 시황] 수출주 반등 주도 … 국내 주식형 플러스 수익률

남유럽 재정위기에다 남북한 긴장까지 가세하며 증시가 크게 출렁이는 속에서도 주식형 펀드는 플러스 수익률을 냈다. 특히 수출주가 반등을 주도하면서 이들 종목을 많이 보유한 펀드의 성과가 좋았다. 해외 펀드에선 원화 값 급락에 환헤지를 하지 않은 상품이 선전했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28일 오전 공시가격을 기준으로 한 국내 주식형 펀드의 주간 수익률은 0.78%였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는 0.48% 상승했다. 배당주·가치주 펀드보다는 일반 성장주 펀드의 수익률이 나았다. 철강·자동차·반도체 등 수출업종이 강세를 보인 덕이다. ‘대신 자이언트 현대차그룹’(3.30%), ‘미래에셋맵스 타이거 세미콘’(2.88%) 등 이들 업종 관련 상장지수펀드(ETF)가 수익률 상위를 휩쓸었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0.42%의 주간 수익률을 기록했다. 중국 펀드(1.90%)가 모처럼 힘을 냈고, 아시아·태평양 펀드(1.57%), 인도 펀드(0.85%)도 악재 속에서도 선방했다.



반면 러시아 펀드(-4.18%)는 유가 하락의 충격에 비틀거렸다. 투자 시 환율을 고정시키는 환헤지를 했느냐에 따라서도 수익률에 차이가 났다. 중국 본토 주식에 투자하는 PCA운용의 ‘차이나 드래곤A셰어’의 경우 환헤지를 하지 않은 상품의 수익률은 7.42%, 환헤지를 한 상품은 5.59%였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