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일·EU.캐나다, 동시다발 ‘북한 봉쇄’

국제사회가 천안함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물어 대북 봉쇄 수위를 높이고 있다.



● 미, 북 관리 해외여행 금지
● 일, 선박 입항 차단 확대
● EU, 가족들 입국도 거부
● 캐나다, 통상·투자 제재

유럽연합(EU)은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북한 정부와 군 관계자, 그 가족들의 입국 금지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외교 소식통이 25일 전했다. 비교적 북한과 교류가 활발한 EU 국가들이 북한 주요 인사들의 입국을 금지할 경우 북한 정권의 고립이 심화될 전망이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 외교부는 24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천안함 사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려는 한국을 전폭 지지한다”고 밝혔다.



미국도 안보리 결의를 통한 북한 주요 관리들의 해외여행 금지를 추진하고 있다. 워싱턴 외교 소식통은 이날 “한·미 당국이 천안함 사건의 유엔 안보리 회부 이후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를 담고 있는 기존 결의안에 북한 주요 관리들의 해외여행 금지를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미국은 중국이 협조하지 않을 가능성을 감안해 북한이 사과 등 적절한 조치를 할 때까지 북측 인사들의 미 입국을 거부할 것이며, 다른 국가들의 동참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도 이날 성명에서 “캐나다 정부는 통상과 투자 분야를 포함해 북한에 추가 제재 조치를 부과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뒤 고위급 북한 당국자들의 캐나다 방문을 유보시켰다.



일본 정부는 북한 관련 선박의 입항 금지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25일 전했다. 일 정부는 북한에 대한 송금 상한액(1000만 엔)과 반입 현금 상한액(30만 엔)을 낮추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워싱턴=김정욱 특파원, 서울=강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