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병원, 뇌사 추정자 신고 의무화

내년 5월 말부터 뇌사로 추정되는 환자가 발생하면 의료기관은 반드시 당국에 신고해야 한다. 또 뇌사자가 생전에 장기 기증 의사를 밝힌 경우 유가족 한 명의 동의로도 기증이 이뤄질 수 있다. 현재는 가족 중 선순위자 2명의 동의가 필요하다.



유족 1명만 동의해도 장기 기증

정부는 25일 국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의결했다. 지난해 261명에 그친 뇌사자 장기이식을 활성화하기 위한 취지다.



개정안에 따르면 뇌사 추정자의 장기 기증을 설득하고 뇌사 판정부터 장기 적출에 이르는 과정을 관리·지원하는 장기구득기관제도가 도입된다. 의료기관의 뇌사 추정자 발생 신고도 이곳에서 받는다. 장기 이식이 지연되지 않고 빠른 결정이 이뤄지도록 뇌사판정위원회 구성원도 현행 전문의사 포함, 6~10명에서 4~6명(의사 2명 포함)으로 줄어든다.



또 장기를 이식한 사람에 대해 보험 가입이나 인사상 불이익 등 차별대우를 금지토록 했다. 불법적인 장기매매 가능성을 막고 장기이식의 공정성을 위해 의료기관 외의 장기기증 등록단체는 이식 대기자 등록을 못 받게 했다.



이에 따라 ‘사랑의 장기기증운동본부’ 등 민간단체는 기증 희망자 등록만 받을 수 있게 된다. 현재 국내 장기이식 대기자는 1만7000여 명에 이른다. 또 장기기증이 가능한 잠재적 뇌사자는 연간 3000~9000명으로 추정된다.



김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