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두리와 부딪치면 끝장난다” 터미네이터 빗대 ‘차미네이터’

완패. 침몰. 혼돈. 그리고 공포.



일본 한·일전 뒤 초상집 분위기

차두리의 탱크 같은 플레이가 화제다. 24일 한·일전에서 차두리를 막으려던 일본 선수들이 마치 벽에 부딪힌 듯 튕겨 나가는 모습이 자주 보였다. 사진은 마쓰이 다이스케(오른쪽)의 태클을 뚫고 드리블해 들어가는 차두리. [사이타마(일본)=연합뉴스]
일본 축구가 24일 남아공 월드컵 출정식을 겸한 한국과 평가전에서 0-2로 완패하자 충격에 빠졌다. 일본 언론과 팬들은 자국 대표팀을 비난하는 동시에 한국에 대한 부러움과 두려움을 숨기지 않았다.



일본 지지통신은 25일 ‘한국의 에이스 박지성은 격이 달랐다. 전반 6분 선제골로 흐름을 한국 쪽으로 끌어갔다’고 평가했다. 이어 “일본이 10년 전에 비해 약해졌다”는 박지성의 말을 침통한 논조로 전했다. 닛칸스포츠도 ‘일본엔 세계적인 선수가 없지만 한국엔 박지성이 있다’고 동감을 표시했다.



일본 팬들은 수비수 차두리의 파워에도 경악했다. 문전에서 종횡무진하는 차두리를 막으려던 일본 수비수들이 거대한 벽에 부딪히듯 모조리 나가떨어졌다. 이에 일본 네티즌은 “대머리는 피지컬 귀신(차두리의 체격과 체력이 인간 이상이라는 뜻)”이라며 한탄했다.



국내 팬들은 “미식축구를 하는 것 같다” “인간 불도저”라며 차두리를 향해 찬사를 보냈다. 인터넷에서는 그의 별명 짓기가 한창이다. 차두리를 터미네이터와 결합해 ‘차미네이터’ 또는 ‘두리네이터’ 등의 닉네임이 탄생했다.



일본 대표팀은 온갖 비난을 뒤집어쓰며 본선 시작도 하기 전에 자멸하는 분위기다. 오카다 다케시 일본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당연히 책임 문제가 거론될 것 같아서 이누카이 축구협회장에게 진퇴 문제를 물어봤다. 회장께서 ‘월드컵까지 팀을 이끌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월드컵 4강을 목표로 하겠다”던 그가 약한 모습을 보이자 일본 언론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스포츠닛폰은 ‘오카다 감독 발언을 계기로 일본 팀의 구심력 저하는 부정할 수 없게 됐다. 지휘권 포기 발언을 하는 감독을 어떤 선수가 따르겠는가. 4강은 바랄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다른 언론도 오카다 감독의 무책임함을 일제히 꼬집었다.



일본 공격의 핵 혼다 게이스케는 “무엇 하나 제대로 하지 못한 채 경기가 끝나버렸다. 모든 분께 미안하다”며 고개를 떨어뜨렸다. 나카무라 슌스케 역시 “(일본이) 지금까지 쌓아 올려 온 것이 사라지고 있다”면서 자책했다. 일본 대표팀의 출정식은 초상집 분위기였다.



사이타마(일본)=이정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