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퇴 후 인생 … 한국인들 일본보다 낙관적

한국 직장인은 일본 직장인보다 은퇴 후 인생에 대해 낙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한국 직장인들은 공적연금과 예·적금 외에 주로 부동산으로 은퇴자금을 마련하고 있는 반면, 일본은 퇴직금과 기업연금으로 은퇴자금을 마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피델리티자산운용이 현대경제연구원과 일본 Ipsos JSR에 의뢰해 25일 발표한 조사 결과다. 한국에선 3월 전국 20~50대 직장인 626명을 대상으로 전화 인터뷰, 일본은 2월 직장인 1만976명을 상대로 인터넷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 직장인들의 49.2%가 은퇴 후 생활이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반면 일본은 18.5%만이 좋아질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은퇴 후 생활이 나빠질 것이라고 답한 일본 직장인은 49.5%에 달했으나 한국 직장인은 12.1%에 불과했다. 피델리티자산운용 마이클 리드 대표는 “아직 경제 성장 단계에 있는 한국 직장인들은 은퇴 후 생활에 낙관적인 반면 일본 직장인은 유례없는 장기 불황을 겪은 탓에 비관적 태도가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한국 직장인의 33.8%와 일본 직장인의 45.8%는 공적연금 외에 예·적금을 가장 주요한 은퇴자금 마련 방법으로 꼽았다. 이어 한국 직장인은 33.2%가 부동산 취득을, 일본 직장인은 25.1%가 퇴직금과 기업연금을 꼽았다. 은퇴 후 예상 생활비에 대해선 1억2000만원 이상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한국은 81.8%, 일본은 81.9%에 달했다. 8억4000만원 이상이 필요할 것이라는 응답은 한국이 12.5%로 일본의 6.9%에 비해 두 배 이상 많았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