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퇴직연금 유치 과당경쟁 제동

퇴직연금에 상품권 등을 끼워 파는 영업에 대한 감독이 강화된다.



금감원, 상품권·콘도이용권 끼워팔기 감독 강화

금융감독원은 금융사들이 퇴직연금을 유치하면서 상품권·콘도이용권·광고협찬 등 특별이익을 제공하는 영업방식에 대해 검사를 강화한다고 25일 밝혔다. 또 퇴직연금 영업을 하며 대출과 연계해 가입을 권유하는 방식의 영업에 대해서도 세부기준을 보완하는 등 관련제도 개선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금감원은 퇴직연금시장에서 금융사 간 고금리 경쟁이 심해지자 금융사에 손실 위험이 없는 심사기준금리를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올 초 금융사들은 퇴직연금 사업자로 선정되기 위해 연 7~8%의 고금리를 내세우기도 했다. 하지만 금감원의 지도에 따라 이달 초 각 사가 정한 심사기준금리는 4%대로 떨어졌다. 업권별로는 은행 4.3~4.8%, 보험사 4.5~4.9%, 증권사 4.5~4.8%다.



송경철 금융투자서비스본부장은 “앞으로는 퇴직연금사업자들이 금리경쟁보다 전문성 확보, 적립금 운용 역량 강화, 가입자 교육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처럼 고금리를 주는 금융회사에 대해서는 서면이나 현장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한편 지난달 말 현재 퇴직연금 적립금은 16조7664억원에 달한다. 이중 원리금 보장형이 전체의 89.2%를 차지하고 있다. 퇴직 이후 받는 연금수령액이 미리 정해진 확정급여형(DB) 비중이 67.4%로 가장 크다. 금융권별 시장점유율은 은행 49.9%, 보험사 36.3%, 증권사 13.8%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