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고속인터넷 유치경쟁 과열

초고속인터넷시장에서 가입자 유치경쟁이 점입가경이다. 과열경쟁에 따른 불법행위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 신고를 넘어 검찰 고발까지 나오고 있다. SK브로드밴드는 KT와 직원 3명을 ‘정보통신망 침해 행위’로 대구지점 서부지청에 고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KT 직원들이 대구시 모 아파트 통신장비실에서 SK브로드밴드 가입자들의 전화번호를 몰래 빼내다 적발됐다. KT 직원들은 불법행위를 인정하는 확인서를 작성했으며 다른 아파트에서도 이런 일을 해왔다고 털어놨다.



“가입자 전화번호 몰래 빼냈다” 경쟁사 고발까지

SK브로드밴드는 KT 직원들이 불법으로 알아낸 자사 가입자의 전화번호로 연락해 초고속인터넷 결합상품을 팔려 했다는 주장이다. 이 회사 정양기 매니저는 “통신장애 처리용 단말기로 가입자 통신단자에 연결하면 통화내용까지 엿들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보통신망법 제22조 1항에는 서비스 회사가 개인정보를 수집하려면 그 목적 등을 이용자에게 알리고 동의를 받아야 한다. 이에 대해 KT는 ‘일부 직원의 개인적 행동’이라는 해명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3년 전 SK브로드밴드가 KT의 회선을 끊어놓은 적도 있었지만 그냥 넘어갔다. 검찰 고발까지 한 것은 심한 조치”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9월엔 방통위가 ‘과도한 경품’을 이유로 SK브로드밴드와 LG파워콤(현 통합LG텔레콤)에 각각 6억7000억원과 5억8000억원의 과징금을 물렸다. 경품상한선(15만원)도 제시됐다. 하지만 초고속인터넷과 유·무선 전화에 스마트폰까지 묶어 파는 결합상품까지 활성화되면서 가입자 뺏기 경쟁은 더욱 가열되고 있다. 올 초에도 통신업계의 과도한 경품 경쟁이 문제되자 방통위가 지난달 조사에 착수하기도 했다.  



박혜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