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썩은 고기와 똥물로 만든 '초두부' 경악

특유의 역한 냄새로 일명 '똥두부'라고 불리지만 중국에선 별미로 통하는 '처우더우푸(臭豆腐, 초두부)'의 불법 제조과정이 인터넷에 폭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중국 온라인뉴스매체 온바오닷컴에 따르면 선전위성TV가 지난 13일 최근 인터넷에서 썩은 고기와 살충제 등을 섞어 만든 불법 처우더우푸 제조과정을 방송했다.



방송 내용은 불법 처우더우푸 제조과정을 촬영한 결과 썩은 돼지고기와 인분에서 나온 오물 등을 일정 비율로 섞어 며칠간 밀폐된 용기에서 발효시킨다는 것을 담고 있다. 또 썩은 냄새가 진동하고 구더기가 생기면 살충제를 넣어 구더기를 죽인 뒤 이를 걸러내고 두부를 넣어 겨울에는 1~2시간, 여름에는 10~20분 정도 발효시켜 플라스틱에 담아 기름에 튀겨 각종 양념을 곁들여 판매한다.



불법 처우더우푸 제조과정을 확인한 중국 네티즌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광저우의 한 네티즌은 "인분으로 음식을 만들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먹거리로 장난치는 사람들은 끝까지 추적해 잡아내 극형에 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