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리셰 총재, 유로화 사수 안간힘

장 클로드 트리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는 ‘미스터 유로’라고 불린다. 유로화를 지키려고 편법까지 동원해 그리스 등을 돕고 나섰다. 하지만 남유럽 사태는 유로의 위기로 치닫고 있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