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2030년엔 세계 4대 ‘노인 국가’

2030년에 이르면 우리나라가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넷째로 노인 비중이 높은 나라가 될 전망이다.



OECD “65세 이상 인구비율 24%”

1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2030년 총인구 대비 65세 이상 인구 비율은 일본이 31.8%로 가장 높고 독일(27.8%), 이탈리아(27.3%), 한국(24.3%)이 뒤를 이을 전망이다. 이어 프랑스(23.4%), 캐나다(23.1%), 호주(22.2%), 영국(21.9%)도 노인 인구 비율이 2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됐다. 노인 인구 비율이 한 자릿수로 예상되는 국가는 인도(8.8%), 남아프리카공화국(7.5%)뿐이다. 한국은 1970년 노인 인구 비율이 3.1%로 G20 가운데 최하위였다.



미래의 4대 노인 국가 가운데 일본·독일·이탈리아는 100여 년 이상의 산업화를 거친 선진국이라 노인 복지 시스템이 잘 갖춰진 반면 한국은 50여 년 만에 급속한 성장을 이룬 신흥국이어서 초고령 사회를 감내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지적됐다.



허귀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