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0년 연극 선후배 한무대 … 정겨운 합동공연

강원대 극예술연구회 영그리 선후배가 창회 40주년 기념 합동공연을 앞두고 연습을 하고 있다. [영그리 제공]
1971년 6월 옛 춘천시민회관 무대에 연극 ‘꽃을 사절합니다’가 공연됐다. 강원대 극예술연구회 ‘영그리’ 창회 공연이었다. 그로부터 39년의 세월이 흐른 14,15일 춘천문화예술회관에서 영그리의 또 다른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영그리 출신 선배와 재학생 후배가 합동으로 하는 창립 40주년 기념공연 ‘홍어’에서다. 이 연극을 통해 아무 이해관계 없이 연극과 사람이라는 매개로 불혹(不惑)의 세월을 이어온 영그리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다.



강원대 극예술연구회 ‘영그리’
오늘부터 이틀간 40돌 기념공연

성기가 두 개인인 홍어 수컷의 성적 우월을 복합적 상징물로 사용한 연극 ‘홍어’는 남근목과 풍어제, 영혼 결혼식 등 전통 미학이 살아 움직이는 작품이다. 맛깔스런 한국적 토속어와 질펀한 여자들의 성적 담론이 살아있는 극으로 서울 강서구립극단 상임연출 송미숙(77학번·9기)씨가 연출을 맡았다.



1971년 출범한 영그리는 1997년과 1998년 전국대학연극제 2회 연속 은상, 2000년 금상, 2003년은 ‘어머니’로 대상과 연출상, 여자연기상을 수상하는 등 대학가에서 실력을 인정받았다. 탤런트 이영범(80학번·12기), 영화배우 박충선(83학번·15기), 연극배우 오현우(99학번·31기)씨 등이 영그리 출신이다. 이 공연에는 이들 모두가 출연한다. 또 대학로 공연예술센터 조명감독 이인연(81학번·13기)씨가 조명, 화가 김춘배(76학번·8기)씨는 미술, 건축사무소장 최영수(81학번·13기)씨는 무대를 담당하는 등 선후배가 뜻을 모았다. 공연시간은 오후 4시, 7시30분이며 입장료는 1만원(중·고생 5000원)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