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학력이력제 시행” “무능교사 퇴출” … 학력신장 방안 공방전

경남교육감은 도내 초·중등 교원 2만 8000여명의 인사권을 갖고 있다. 연간 예산 3조원을 집행하면서 학생 50만 명의 교육을 진두지휘한다. 그만큼 권한과 책임이 큰 자리다.

6명이 겨룰 이번 선거의 최대 쟁점은 학력신장.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지난달 14일 공개한 ‘2010학년도 수능성적 기초분석’결과 경남지역 응시생의 성적은 16개 시·도 가운데 전국 최하위권으로 나타났다. 상위권은 적고 하위권은 많은 구조다. 하지만 통계청 조사결과 지난해 경남지역 일반계 고교생의 사교육 참여율은 56.6%, 1인당 월 평균 사교육비는 18만5000원으로 9개 도 가운데 경기 다음으로 높았다. 후보들이 책임공방을 펼치며 다양한 학력신장 방안을 내놓는 이유다.


<그래픽을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인섭 후보는 “그동안 경남의 교육정책이 기초학력 증진에 비중을 두지 않았다”며 고입선발고사 부활, 초·중·고 학력을 연계해 관리하는 학력이력제 시행을 제안했다. 김길수 후보는 “전 교육감은 시설투자, 현 교육감은 무상급식에 많은 돈을 썼다”며 “중장기 계획을 세워 학력향상에 많은 투자를 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철 후보도 “현 교육감이 소송에 휘말려 학력향상에 관심을 둘 여유가 없었다”며 무능 교사 퇴출, 교장·교육장의 개방형 공모제 시행, 고교에 학생선발권 부여 등을 공약했다. 고영진 후보는 “무상급식에 치중하면서 학습비 투자에 소홀한 결과”라며 권 후보를 겨냥한 뒤 교육과정 운영비 증액, 학력신장 교사에 공로 부여 등을 제시했다.

권정호 후보는 “교육감 2년밖에 안 했다. 성적 하락은 수년간 잘못이 누적되어 나타난 결과”라며 고 후보를 공격했다. 그는 고입 연합고사 부활 검토, 사교육 없는 학교 실현 등을 공약했다. 진보 성향의 박종훈 후보는 “입학사정관제·출제 경향 등 대학입시에 대한 정보 부재가 한 원인이 됐다”며 “지역교육청을 대입정보상담센터로 개편해 학생들에게 지도·조언하겠다”고 강조했다.

후보들은 교육 현안에 대해 다양한 목소리를 냈다. 교원단체 명단 공개에 대해 김길수·김영철·고영진 후보는 찬성했으나 강인섭·박종훈 후보는 반대 입장을 밝혔다. 보수·진보 진영 간 논란이 된 무상급식을 놓고는 보수·진보에 관계없이 찬성했다. 김영철·박종훈 후보는 의무교육 처럼 국가에서 책임지고 급식을 하는 의무급식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후보들은 교육계 비리 척결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창원=황선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