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순달씨 오케스트라 첫 앨범

3~4일 일본에서 열린 재즈페스티벌 주 무대에 올라 공연하고 있는 ‘서울 솔리스트 재즈 오케스트라’ [홍순달씨 제공]
단국대 천안캠퍼스 외래교수인 홍순달 색소폰이스트가 이끄는 ‘서울 솔리스트 재즈오케스트라’가 첫 앨범 ‘D.D.R’을 발표했다.



아산에서 살고 있는 홍 교수는 2003년부터 국내에서 활동하는 다른 재즈 뮤지션들과 함께 서울솔리스트 재즈오케스트라를 결성, 활동해 왔다. 앨범에는 리더인 홍 교수의 오리지널 2곡 ‘D.D.R’ , ‘Train Travel’과 이범준 작·편곡의 ‘Song For Hope’ 등이 담겨있다.



아울러 최근 일본에서 활발한 활동으로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는 보컬 박라온의 노래 ‘진도아리랑’과 로미오와 줄리엣 테마 곡 ‘A Time For Us’, 러브스토리의 테마 곡 ‘Where Do I Begin’을 수록했다.



이밖에 우리 귀에 친숙한 가요 ‘돌아와요 부산항에’ 를 신나는 펑크로 연주하는 등 총 10여 곡의 수준 높은 빅밴드의 사운드를 느낄 수 있는 앨범이다. 이번 앨범에는 한국의 일본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재즈 편곡자들이 다수 참여했다.



한편 서울 솔리스트 재즈오케스트라는 3~4일 일본에서 12년째 이어지는 국제 재즈페스티벌 ‘TAKATSUKI JAZZ STREET’ 주 무대에 올라 2000명 이상의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이를 계기로 올해 9월 키타큐슈 재즈 공연에도 초청 받아 그 지역의 프로 빅밴드와도 같이 공연 할 예정이다.



장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