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통합LG텔레콤 사명 LG U+ 로

통합LG텔레콤은 13일 이사회를 열고 회사 이름을 ‘LG U+(LG유플러스)’로 바꾸기로 했다. 공식 상호는 ‘주식회사 LG유플러스’이고 상표로는 ‘LG U+’ ‘엘지유플러스’ ‘LG유플러스’ ‘LG Uplus’ 등을 쓰게 된다. ‘U’는 언제 어디서나 고객에게 서비스하는 유비쿼터스 세상을, ‘플러스’는 가치를 보태며 확장하는 서비스를 뜻한다.



이름은 사내외 공모를 거쳐 후보에 오른 800여 종 가운데 뽑혔다. 통합LG텔레콤은 지난 1월 LG텔레콤·LG데이콤·LG파워콤 LG 통신 3사가 통합돼 탄생했다. 이후 이동통신에 고착된 이미지를 벗어나 ‘탈통신’ 종합 정보기술(IT) 솔루션 회사를 지향하기 위해 사명을 바꿨다. 다음 달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7월 초 비전 선포식을 통해 새 기업이미지(CI)를 발표할 계획이다. 



문병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