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톡.톡.talk] “레슨 프로들도 제 드라이버 스윙 고치는 건 포기했어요”

9일 끝난 KLPGA투어 러시앤캐시 클래식 J골프 시리즈에서 우승한 김혜윤이 밝힌 말.



김혜윤은 어드레스 때 다리를 모았다가 백스윙 때는 오른발, 다운스윙 때는 왼발이 앞으로 나가는 독특한 자세로 드라이브샷을 하는 선수다. 체중 이동을 극대화시켜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 이런 자세를 취하는 그는 “거리는 확실히 늘지만 많은 훈련을 하지 않으면 OB를 각오해야 한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