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호화 크루즈선 몰려오는데 손님 지갑 못 여는 지자체들

지난달 2일 부산 영도 크루즈터미널에서 부산을 모항으로 하는 첫 크루즈선인 레전드호에 관광객들이 승선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 7일 오전 8시 인천항 제1부두. 노르웨이 선적의 초호화 크루즈선 시번 프라이드호(1만t급)가 갑문을 통과해 인천항에 처음 기항했다. 승객들은 대기하고 있던 관광버스에 나눠 타고 비무장지대(DMZ)나 서울·인천 시티투어에 나섰다. 그러고는 이날 오후 6시쯤 훌쩍 인천항을 떠나갔다.

# 지난달 23일 모항인 부산항에 입항한 호화 크루즈선 레전드호(7만t급)는 배에서 사용하는 각종 용품을 부산에서 전혀 구입하지 않았다. 2000여 명의 승객과 승무원이 먹을 부식과 음료수도 모두 미국 본사에서 공수해 왔다. 부산은 그저 항해 길에 잠깐 들른 항구에 불과했다.


세계 유수의 호화 크루즈선들이 한국으로 쇄도하고 있다. 세계 크루즈 관광 시장이 카리브해·지중해·동남아권에서 한·중·일의 동북아로 급격히 옮겨오고 있어서다. 그러나 국내 항구엔 실속이 없다. 전용부두 등 인프라가 부족한 데다 고급 관광객들의 지갑을 열게 할 비즈니스 기반도 약하기 때문이다.

올해 인천항에 입항 예정이거나 입항한 15척의 크루즈선 중 14척은 당일 떠나가고 10월 8일 입항하는 후지마루호(2만3000t급)만 1박2일 머문다.

크루즈선이 접안하는 인천항 제1부두가 잡화부두여서 장시간 정박하기가 쉽지 않은 데다 관광상품이 없어서다. 부산·제주·여수항도 사정은 비슷하다. 부산에는 영도에 크루즈 전용부두가 마련됐지만 다운타운과는 한참 떨어져 있어 제 몫을 못하고 있다. 부산항에는 올해 78척의 크루즈선이 15만 명의 외국 관광객을 태우고 찾아올 예정이지만 이틀 이상 머무르는 크루즈는 많지 않다.

김성국 박사(㈜IMD 마리나 사업부장)는 “크루즈 관광객들은 이동시간이 20분만 넘어도 배에서 내리려 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며 “크루즈 전용부두는 시내 접근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2002년 스타크루즈호(말레이시아)가 부산항에 처음 입항할 당시 배정된 부두는 다대포의 원목부두였다. 뙤약볕 아래서 원목더미를 오르내리며 30분 이상 걸어야 했던 승객들이 강하게 불만을 제기, 한동안 크루즈 기항이 뚝 끊기기도 했다. 싱가포르의 경우 센토사섬의 중심에 크루즈 전용부두가 있어 5분 이내에 시내 쇼핑을 즐길 수 있다.

부산발전연구원 최도석(52) 박사는 “크루즈 유치에만 열을 올릴 것이 아니라 승객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크루즈 비즈니스가 일어나야 하루라도 더 머무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정기환, 부산=김상진 기자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