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탐사·정찰용 무인 잠수정 개발


천안함처럼 바다 밑으로 가라앉은 배의 위치와 상태를 알아내는 데 쓰이는 무인잠수정(사진)이 개발됐다. 장애물을 요리저리 피하며 정찰 활동까지 할 수 있어 첨단 무기로도 활용될 수 있는 잠수정이다.

국토해양부는 수중 200m 이내에서 스스로 움직이며 탐사할 수 있는 ‘천해(淺海, 얕은 바다)용 자율무인잠수정(AUV)’ 기술을 개발해 상용화에 나선다고 11일 발표했다. 직경 20㎝, 길이 1.58m, 중량 38㎏의 무인잠수정은 본체의 센서로 물속에서 스스로 위치를 파악해 움직이는 첨단장비다. 시속 5~13㎞로 움직인다. 모선과 케이블을 연결할 필요가 없어 넓은 바다를 휘젓고 다니며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미국·영국·러시아 등 일부 국가가 개발해 팔고 있다. 그러나 이런 나라들은 기술 이전을 거부해 정부가 2007년부터 자체 개발을 추진해 왔다. 무인잠수정에는 최근 개발된 수중 무선통신기술이 탑재됐다. 실시간으로 바닷속 동영상을 전송할 수 있다.

무인잠수정은 앞으로 해양자원 탐사와 함께 수중 오염 조사, 정밀지형도 제작, 해저 침몰체 탐색, 연안·항만 감시 등에 활용된다. 또 국방 등 연관 분야에 응용하면 지능형 어뢰를 만들 수 있다. 국토부는 다음 달 초까지 기술 이전 제안서를 받아 대상 기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또 내년 상반기까지 심해저 자원탐사 및 개발 등을 위해 수중 6000m까지 탐사할 수 있는 심해용 자율 무인잠수정 개발을 추진 중이다.

권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