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일, 혈맹 과시 노린 ‘항미원조열사릉’ 참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후진타오 주석과 함께 6일 베이징에 있는 ‘중관춘 생명과학원’ 입주 업체 ‘보아오(博奧)생명유한공사’를 방문해 모니터를 살펴보며 이야기를 하고 있다. [베이징 신화통신=연합뉴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7일 오후 중국과 북한의 국경인 압록강 철교를 통해 북한으로 돌아갔다. 귀국길에 김 위원장은 6·25 전쟁에 참전한 중국 인민해방군 묘역에 들렀다. 올해가 참전 60주년이라는 점에서 혈맹의 역사를 공유하는 북·중 유대관계를 대외적으로 부각시킨 상징적인 행보였다.



베이징~압록강 24시간 귀국길

◆‘거북이’ 귀국 여정=6일 오후 4시25분(현지시간) 자신의 전용열차로 베이징(北京)을 떠난 김 위원장은 24시간에 걸친 귀국 여정을 보냈다. 지체 없이 달리면 10시간이면 갈 베이징~단둥(丹東) 노선을 두 배 이상 시간을 끌면서 간 것이다. 김 위원장 전용열차의 행적은 이날 오전 9시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역에서 확인됐다. 베이징을 떠난 지 16시간 30분 만이었다. 베이징 소식통은 “베이징 근교에서 요인을 만났거나 만성 신부전증을 앓고 있는 김 위원장이 투석을 받느라 늦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느림보 운행으로 시간을 끌면서 최대한 중국 땅에 머무른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김 위원장이 모종의 사안에 대해 중국 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였을 사안으로는 3남 김정은과 관련된 후계 구도일 거라는 해석이 유력하다.



김 위원장은 선양에서 잠시 휴식을 취한 뒤 선양역에서 7㎞가량 떨어진 둥링(東陵)구 항미원조열사릉(抗美援朝烈士陵)을 찾아 참배했다. 마지막 방중 일정을 양국의 혈맹 역사를 상기시키는 열사릉에서 마친 것이다. 묘역에서 나온 김 위원장은 차량 편으로 곧바로 단둥으로 이동해 오후 4시25분 압록강을 건넜다. 정확히 만 하루에 걸친 귀국 행로였다. 그가 단둥에서 전용열차로 갈아탔는지, 아니면 차를 타고 압록강을 건넜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국경 넘기 전 이례적 보도=앞서 4차례 중국 방문에선 김 위원장을 태운 열차가 국경을 넘어야 확인 보도가 시작됐다. 안전 문제 때문이었다. 하지만 이번 방문은 달랐다. 북한 방송들은 이날 오전 9시 김 위원장이 중국 동북지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북·중 정상회담 때문에 베이징을 방문한 사실은 빠졌다. 2006년 1월 방중 당시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후베이(湖北)성과 광둥(廣東)성을 돌아본 뒤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과 회담을 가졌다고 전했다. 중국 언론들은 오전 10시쯤부터 김 위원장의 방중 관련 보도를 시작했다.



◆후 주석과 함께 산업시설 참관=신화통신은 6일 김 위원장이 후 주석과 함께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중관춘의 생명과학원을 참관한 일정을 사진과 함께 소개했다. 2006년 1월 네 번째 방중 때처럼 이번에도 후 주석이 함께 참관하며 최고의 예우를 보여준 것이다.



김 위원장·후 주석이 참관한 곳은 생명과학원에 입주한 보아오(博奧)생명유한공사로 중국이 자랑하는 세계적 바이오 기업이다.



베이징=정용환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