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중국, 우리 생각해서 북 지도부 방문 며칠 미룬 것”

이명박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한나라당 신임 당직자 초청 조찬간담회를 열었다. 이 대통령이 정몽준 대표, 김무성 신임 원내대표, 고흥길 신임 정책위의장(오른쪽부터)과 함께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7일 “천안함 사건에 대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조사 결과가 나오면 지난번 정상회담 때 약속한 대로 중국에 통보하고 협의를 하게 될 것”이라며 “그럴 경우 중국 정부도 납득하고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 김무성 신임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청와대 조찬 회동을 한 자리에서다.



중국과 갈등 봉합 나선 청와대

이 대통령은 “북한이 올 들어 여러 차례 중국 방문을 요청해 일정이 만들어졌지만 중국은 우리와 만나기 전에 북한과 먼저 만나는 것이 문제가 있다는 생각에서 북한 지도부의 방문을 며칠 미룬 것으로 알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국가들 가운데 우리가 먼저 상하이 엑스포를 방문하고, 중국과 정상회담을 한 데 대해 중국 정부가 고마워하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의 언급은 천안함 원인 규명 이후의 국면에서 중국 역할을 의식한 데서 비롯됐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중국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문을 며칠 미룬 것으로 알고 있다’는 외교의 뒷얘기까지 공개한 데엔 김 위원장 방중 이후 조성된 한·중 양국 정부 간의 미묘한 갈등 기류를 직접 해소해 보겠다는 뜻도 있다고 한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장신썬 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중국의 김 위원장 방중 허용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것을 청와대 고위 관계자들이 “적절하지 못했다”고 비판하는 것에는 ‘쓸데없이 중국을 자극하지 말라’는 이 대통령의 의중을 잘 알기 때문이라고 한다.



청와대는 ‘중국 역할론’을 중시한다. 천안함 침몰 원인을 발표한 다음 ‘단호한 대처’ 국면에서 중국 정부의 협조를 얻어야 하기 때문이다. ‘조사 결과가 나오면 중국 정부도 납득하고 역할을 하게 될 것’이란 이 대통령의 언급은 중국이 협조해 줄 것을 은근히 압박하는 측면도 있다.



◆대중국 외교 채널 풀가동=청와대와 정부는 대중국 외교 채널을 풀가동하고 있다. 6일엔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장신썬 대사와 긴급 회동했다. 김 수석은 “양국 갈등을 부각하는 언론 보도에 신경 쓰지 말라”라며 “한국 정부의 입장은 잘 알고 있지 않느냐. 앞으로 조율을 잘해 나가자”고 말했다고 한다. 두 사람은 ‘천안함 원인이 규명되면 잘 협조하자’고 입장을 정리했다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중국 정부가 7일 김 위원장의 방중 결과를 재빨리 우리 정부에 브리핑해 준 것은 이 같은 물밑 외교 노력이 결실을 본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글=서승욱 기자

사진=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