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시장 후보 관훈클럽 토론

6.2지방선거 오(吳)와 한(韓)의 전쟁이 시작됐다.



오세훈 “서울 경쟁력 4년간 15단계 뛰어”
한명숙 “부수고 덧칠하는 동안 빚 3배로”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인 오세훈 서울시장과 민주당 한명숙 전 총리가 7일 중견 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총무 김진국 중앙일보 논설위원) 주최 서울시장 후보 초청 토론회에 나란히 참석해 토론 대결을 했다. 두 사람이 토론회에서 맞대결을 한 건 처음이다.



민선 시장으로서 첫 재선을 노리는 오 후보는 방어자 입장이었지만 종종 공세에도 나서며 ‘정책적 우위’를 부각하고자 했다. 반면 한 후보는 ‘디자인 서울’ 등 오 시장 재임 시절의 서울시정을 집요하게 비판했다.



◆맞대결=두 사람은 모두연설에서부터 격돌했다.



▶오 후보=“4년 동안 서울의 도시 경쟁력과 금융 경쟁력 모두 15계단 뛰었고 관광객이 30% 늘었다. 서울을 세계 5위권에 진입시켜 파리지앵과 뉴요커처럼 서울시민인 게 자랑스럽게 만들겠다.”



▶한 후보=“부수고 치장하고 덧칠하는 동안 서울의 빚은 6조에서 18조원으로 세 배 늘었다. 사람이 존중받고 사람이 중심인 서울을 만들겠다.”



두 사람은 직접 토론에서 도시 경쟁력을 올릴 방안을 두고 논쟁을 벌였다. 오 후보는 “한 후보에게서 서울시민을 먹여 살릴 도시 경쟁력 관련 정책은 못 봤다”며 “관광산업을 위해 서울 인지도를 올릴 방법이 뭐냐”고 공격했다. 그러자 한 후보는 “오 시장의 디자인서울과 광화문광장, 한강르네상스는 개발 위주 전시성”이라며 우리 전통과 맛과 인심이 묻어나는 골목길을 살려야 하는데 피맛골도 사라졌다”고 받아쳤다.



오 후보가 거듭 “서울 인지도를 올릴 방안은 왜 답하지 않느냐”고 몰아세우자 한 후보는 거꾸로 “1600억원의 홍보비를 썼는데 재선을 위해 치적을 많이 홍보한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한 후보의 공약인 초·중학생 무상급식과 관련, 오 후보가 “한 총리 취임 직후 예산을 삭감하고 무상급식 정책을 폐기 처분했었는데 생각이 바뀐 이유가 뭐냐”고 묻자 한 후보는 “지금 기억에 없지만 현실적 문제 때문에 그랬다고 생각된다”고 답하며 난처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패널과의 대결=두 후보를 향해 패널들은 날카로운 질문들을 던졌다. 오 후보를 향해 한 패널은 “광화문광장이 광장 맞느냐”고 꼬집었다. 오 후보는 “청계천도 거대한 어항이라고 비난하는 사고체계를 가진 사람들이 ‘거대한 중앙분리대’라고 하는데 체코 프라하의 바츨라프광장처럼 국가 상징 광장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 후보는 곽영욱 사장 사건에 대해 “검찰이 제기한 아들 유학비로 5만 달러를 받았다는 의혹은 계좌를 다 열어 등록금 등 몽땅 자료를 제출해 말끔히 정리됐다”며 “골프채도 면전에서 단호히 거절한 뒤 모자 하나 들고 ‘이거면 충분하다’고 하면서 들고 나온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골프콘도를 무료로 이용한 이유를 묻자 “골프를 치는 동생 부부와 며칠 가서 저는 골프를 잘 치지 않고 산책만 했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가 끝난 뒤 오 후보는 시장으로서의 마지막 일정으로 성동구 동부노인전문요양센터를 방문한 뒤 시장직을 사퇴하고 선관위에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라진구 행정1부시장이 직무대행을 맡게 된다. 한 후보는 민주노동당 강기갑, 창조한국당 송영오, 국민참여당 이재정 대표를 차례로 예방해 ‘야권 연대’ 행보를 했다.



정효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