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어버이날 다시 생각해 보는 우리 시대의 효

신경숙의 소설 『엄마를 부탁해』엔 엄마를 잃어버리고 나서야 비로소 엄마에 대해 모르는 게 너무 많았음을 깨닫게 되는 자식들 얘기가 나온다. 아들·딸에게 철철이 김치를 해 나르고 청국장·된장을 담가 부쳐주느라 쉴 틈 없던 엄마가 실은 몹쓸 병을 앓고 있었다는 것조차 까맣게 몰랐다. 하지만 먹고사느라 바쁘단 핑계로 부모를 잊고 사는 것이 어디 그네들 뿐일까. 자식들 봉양을 바라긴커녕 뜯어먹으려 달려들지만 않아도 고마운 게 요즘 부모들의 솔직한 심정일 게다.



전통적인 가족 내 부양 시스템은 삐걱댄 지 이미 오래다. 통계청에 따르면 2008년 현재 65세 이상 노년층의 절반 이상이 생활비를 스스로 벌고 있다. 열 명 중 여섯 명은 자녀와 함께 살지 않는다. 배우자조차 없이 홀로 사는 노인도 100만 명에 달한다. 이들 중 4분의 1은 자녀에게 한 달에 전화 한 통도 받지 못한다. 노인이 숨진 뒤 한참 만에 발견되는 ‘고독사’가 빈번한 까닭이다. 현실이 이런데도 우리 사회의 노인 복지는 여전히 자식들의 봉양에 상당 부분을 기대고 있다. 재산이 없고 아파서 일도 못 하는 노인이라도 돈 버는 자식이 있으면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 되지 못하는 제도가 대표적이다. 이 같은 비수급 빈곤층 노인 중 절반은 자식에게 생활비 한 푼 못 받는데 말이다. 따라서 다른 선진국들처럼 빈곤층 노인에 대해선 국가가 부양하는 시스템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 개인적 효(孝)가 사라져가는 빈자리를 사회적 효라도 채우지 않으면 안 된다.



물론 사회의 부양 능력에도 한계가 있다. 대한민국은 그 어느 나라보다 빨리 늙어가기에 더 그렇다. 지금은 젊은이 7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하지만 40년 후엔 1.3명이 1명을 먹여 살려야 한다. 사회는 물론 각 개인도 스스로 노후 대비에 나서야 하는 이유다. 전통적 효 사상을 오늘에 맞게 되살리는 작업도 중요하다. 부모에 대한 공경심은 남을 배려하는 마음과 공동체에 대한 책임의식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이루는 핵심 요소들이다.



어버이날인 오늘, 부모의 사랑을 잊고 있진 않은지부터 되돌아보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