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학들 '실무형 인재' 키우기 작업 본격화

대학마다 '실무형' 인재를 키우려는 작업이 본격화하고 있다.





강의실에서 이론만 달달 외던 교육에서 벗어나 실제 업무에 적용할 수 있는 전공을 신설하거나 해외 관련업계에서 실습을 받게 하는 대학.전문대가 늘어나고 있다.





◇ 전공 통합=영남대는 급격하게 성장하는 중국을 공략할 인재를 키운다는 계획 아래 내년 상경대에 '차이나-비즈니스' 와 'i-비즈니스' 전공을 각각 신설한다.





차이나-비즈니스 전공은 상경대학이나 동양어문학부 학생이 연합전공으로 수강할 수 있으며, 경영.국제통상.경제금융.중어중문학 등 실용적인 학문을 배우게 된다.





'정보' (information)의 머리글자를 딴 i-비즈니스 전공은 전자정보공학부 학생들에게 경제금융.국제통상.경영학 등 비즈니스 관련과목과 전자정보공학을 함께 가르쳐 디지털 전문가를 양성한다는 것이 목표다.





영남대 관계자는 "이들 전공은 수능 1등급 이내의 최우수 학생만 수강할 수 있고, 수강생들에겐 장학금을 주고 해외유학도 보내 관련 분야의 전문가로 키울 작정" 이라고 밝혔다. 또 공과대 섬유패션학부를 독립시키고 의류패션 전공을 신설한다.





법학부에 경찰법무 전공을, 건축학부에 5년제 건축학 전공도 새로 개설한다.





◇ 해외실습=경산 대경대학은 최근 관광호텔계열 2학년 학생 30명을 호주 멜번의 치즘대학으로 보냈다.





이들은 이 대학에서 10주간 호텔조리.호텔매니지먼트 등의 교육을 받은 뒤 시드니의 특급호텔에서 5주간 현장실습을 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이들은 1학년 때부터 '서바이벌 영어학습' 이란 전공 관련 영어회화 교육을 받아왔다.





또 칠곡 경북과학대학은 최근 관광외국어계열(관광영어.관광중국어.관광일본어) 1학년 학생 1백50명을 미국.중국.일본의 자매대학으로 보냈다. 학생들은 자매대학에서 한 학기동안 공부하고 학점을 취득한다.





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