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우차판매 최종 부도 … 법정관리 갈 듯

자금난을 겪어오던 대우자동차판매가 최종 부도처리 됐다. 이에 따라 대우차판매는 기업회생 절차(법정관리)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26일 채권단에 따르면 대우차판매는 지난 23일에 이어 이날 SC제일은행과 우리은행에 지급 제시된 176억원 규모의 어음을 결제하지 못해 최종 부도를 맞았다.



업계에선 대우차판매가 자금 부족으로 최근 만기가 온 어음을 결제하지 못하자 채권단이 600억원에 달하는 긴급자금을 지원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었다. 하지만 채권단은 대우자판의 어음이 상거래 채권인 탓에 해당 업체끼리 해결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김원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