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히말라야 등반 한국인 2명 실종

산악인 김홍빈씨를 대장으로 하는 히말라야 원정등반대가 마나슬루 등반 중 기상악화로 조난해 2명이 실종됐다고 외교통상부가 26일 밝혔다. 외교부는 “지난 24일 김홍빈씨가 이끄는 히말라야 원정등반대가 히말라야 마나슬루 등반 중 기상악화로 조난했다”며 “대원 2명이 실종됐고 김씨를 포함해 3명은 구조돼 카트만두 시내 병원으로 이송돼 입원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실종자는 윤모(40)씨와 박모(27)씨 등 한국인이다. 원정대장 김씨는 병원에서 동상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 악화로 … 3명은 부상”

외교부 관계자는 “사고 경위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주네팔대사관이 26일 오전 9시쯤(현지시간) 신고를 받고 담당 영사를 병원으로 급파, 부상자 면담을 통해 사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