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화학, 볼보에 전기차 배터리 공급

LG화학이 볼보자동차가 추진 중인 미래형 전기차 프로그램의 리튬이온 배터리 공급업체로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이 회사는 한국·미국·중국에 이어 유럽 시장에도 진출하게 됐다. LG화학은 전기차용 배터리 세계 1위 업체다. 지금까지 국내의 현대기아차·CT&T, 미국의 GM·이튼, 중국의 창안치처(長安汽車) 등 5개 회사와 전기차용 배터리 공급계약을 했다. 볼보는 이 회사의 여섯 번째 고객이다.



미국·중국 이어 유럽까지 뚫어 … 세계 1위 굳혀

회사 측은 26일 볼보에 대한 이번 공급이 배터리 셀(Cell)뿐 아니라 제어시스템(BMS) 등 다양한 부품으로 구성된 전체 배터리 팩(Pack) 형태로 이뤄진다고 밝혔다. 볼보는 스웨덴·영국·독일을 중심으로 연간 30만 대 이상의 자동차를 팔고 있다.



김반석 LG화학 부회장은 “유럽의 명품 자동차 시장에 진출해 다시 한번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게 됐다”며 “세계 3대 자동차 시장인 미국·중국·유럽에 모두 배터리를 공급하게 됐다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적 자동차 업체들과 실질적인 납품 계약을 하고 대량생산 체제를 갖춘 업체는 LG화학이 유일하다”며 “연말까지 4곳 이상의 추가 고객을 확보해 공급처를 10곳 이상으로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LG화학은 안정적 공급 능력을 갖추기 위해 총 1조원을 투자해 2013년까지 충북 오창테크노파크에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공장을 짓고 있다. 미국 디트로이트에도 3억 달러를 투자해 하이브리드 자동차 기준으로 연 25만 대 분량의 배터리 셀을 공급할 수 있는 공장을 건설 중이다. 연구개발(R&D)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올해 400여 명의 R&D 인력을 채용하고, 차세대 배터리 관련 R&D에만 500억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김선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