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래시장 카드 수수료, 대형마트 수준 인하

재래시장 상인과 중소 카드가맹점들이 부담하는 신용카드 수수료가 대형마트나 백화점 수준으로 낮아졌다.



26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용카드사들은 지난주 재래시장 업소 중 연간 매출이 9600만원 미만인 곳의 가맹점 수수료율 상한선을 2~2.2%에서 1.6~1.8%로 내렸다. 이는 3대 대형마트의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율(최고 1.6~1.9%)과 비슷한 수준이다.



재래시장 상인 외에 연간 매출이 9600만원 미만인 중소 가맹점의 수수료율도 최고 3.3~3.6%에서 최고 2~2.15%로 인하됐다. 현재 서울의 3대 대형 백화점의 가맹점 수수료율 상한선은 2~2.4%다.



김원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