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월 1일 아산서 세계타이틀 복싱대회

오는 5월1일 IFBA 여자스트로급 세계타이틀 6차 방어전이 아산 시민체육관에서 열린다.



IFBA 여자스트로급 세계타이틀 6차 방어전

이 대회는 극동서부프로모션 소속의 여자세계챔피언인 박지현 선수가 세계 2위인 일본의 가미무라 사토코 선수를 상대로 하는 6차 방어전이다. 10라운드로 진행되는 이 경기는 이날 오후 8시30분부터 MBC-ESPN에서 생중계 될 예정이다.



또 이날 한국의 곽경석 선수와 랜디수이코 필리핀 선수와의 OPBF 슈퍼라이트급 챔피언 결정전이 진행된다. 핸드릭 바롱사이 인도네시아 선수와 한국의 손정오 선수와의 PAPA슈퍼플라이급 챔피언결정전, 그리고 한국챔피언전, 오픈게임 등 총 9게임이 펼쳐질 예정이다.



극동서부프로모션이 주최하고 (사)한국권투위원회(KBC)가 주관하는 IFBA 여자스트로급 세계타이틀 6차 방어전은 전 슈퍼밴텀급 세계챔피언이었던 염동균(60)씨 주선으로 개최됐다.



강희복 아산시장은 “세계타이틀전인 만큼 대회 흥행도 중요하지만 아산에서 국제대회를 소화할 수 있는 능력배양이 꼭 필요하며 나아가 어려운 지역경제에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산시는 올해 크고 작은 전국단위 20여 개 대회 유치를 결정하고 대회 개최를 통해 스포츠 인구의 저변확대와 지역상권 활성화를 적극 도모할 계획이다.



김정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