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낭독의 발견’이 사랑한 기형도 시인

KBS 1TV ‘낭독의 발견’이 300회를 맞았다. 2003년 11월 고단한 삶을 위로하고 휴식이 되고자 출발한 프로그램이다. 27일 밤 1시에 방송될 300회 특집엔 시인 도종환, 배우 김지숙, 소설가 은희경, MC 정지영 등이 이야기 손님으로 함께하고, 여러 문인·시청자들이 출연해 특별한 낭독 무대를 연다.



첫 무대는 한빛예술단 시각장애 어린이들의 동시 낭독. 낭독의 본질이 활자로 된 책에 생생한 생명력을 얹어주는 것임을 깨닫게 한다. “매번 연애하는 느낌으로 함께 했다”는 전임 MC 정지영은 300회 동안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기형도 시인의 ‘빈집’을 들려준다. 배우 김지숙은 심순덕의 시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를 낭독하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피천득 선생을 비롯해 배우 박광정, 장영희 교수, 탤런트 여운계, 작곡가 이영훈 등 이젠 고인이 된 역대 출연자도 화면으로 만나본다. ‘낭독의 발견’은 5월 10일 봄 개편을 계기로 삶의 현장으로 옮겨간 ‘일상의 낭독’을 추구할 계획이다.



강혜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