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새만금, ‘기회의 땅’ 만들기는 이제부터다

우리나라 서해안의 지도가 바뀌게 됐다. 33.9㎞의 바닷길을 가로막아 뭍으로 만드는 대역사(大役事)가 마무리돼 서울 여의도의 14배에 달하는 새로운 땅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오늘 준공되는 새만금 방조제다. 환경 파괴·수질오염 논란에 휘말려 공사 중단과 법정 소송 등 우여곡절 끝에 첫 삽을 뜬 지 19년 만이다. 이는 1991년 노태우 정부에서 시작해 김영삼·김대중·노무현 정부를 거쳐 이명박 정부까지 5개 정권을 거친 새만금 개발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음을 의미한다.



새만금은 넓어지는 땅만큼 우리에게 무한한 가능성과 수많은 도전을 던져 줄 것이다. 정부의 표현대로 ‘국가의 미래 성장 동력, 동북아의 경제 중심지’가 될 잠재력을 품고 있다. 매립이 완료되면 저렴한 땅값으로 국내외 기업을 유치하기 쉽고, 세계 최대의 중국 시장과 가까이 있어 ‘서해안 시대’의 교두보가 될 수 있다. 군산시 비응도와 부안군 변산반도 사이의 바다 한가운데를 가로지른 방조제는 서해안의 수려한 자연경관을 끼고 있어 관광명소로 떠오른다. 국토의 균형 발전 차원에서도 바람직하다. 정부가 2020년까지 새만금 개발에 모두 21조원을 투입해 세계적인 ‘수변(水邊) 명품 복합도시’를 건설한다는 계획을 짜놓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장밋빛 청사진이 현실이 되기까지는 숱한 도전이 기다린다. 가장 큰 문제는 재원 조달이다. 정부는 21조원 중 10조원가량은 국비로 충당하고 나머지는 국내외 민자(民資)로 조달할 예정이다. 전국에 경제자유구역·혁신도시·기업도시들이 줄줄이 기다리는 마당에 새만금에만 민자가 몰리겠느냐는 회의론이 있는 게 사실이다. 환경단체가 목청을 높이는 수질 문제를 외면해서도 안 된다. ‘제2의 시화호’가 될 공산이 있다는 비판을 새겨 들어야 한다. 새만금이 ‘물의 터’를 표방하며 ‘아리울’을 대외 명칭으로 선정한 만큼 깨끗한 물 확보는 성패의 관건이다.



현재 새만금 개발 방향은 간척지 용도의 윤곽만 잡혀 있을 뿐이다. 구체적인 추진 내용은 더 다듬고 구체화돼야 한다. 새만금을 ‘기회의 땅’으로 만드는 일은 이제부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