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990만원짜리 3D LED TV 출시

삼성전자가 세계에서 가장 얇은 7.98㎜ 두께의 3차원(3D) 발광다이오드(LED) TV를 26일 출시했다. 풀HD(고화질) 9000시리즈(사진)로, 이미 나와 있는 풀HD 3D LED TV 8000시리즈 두께(23.9㎜)의 3분의 1 수준이다. 값은 3D 블루레이 플레이어, 3D 안경, 인터넷 관련 기기를 포함한 풀 패키지가 990만원이다.



55인치(140㎝)로 출시된 이 제품은 TV 테두리와 제품 뒷면이 모두 스테인리스로 만들어져 고급스러운 금속성 느낌을 살렸다. 2D 화면의 3D 전환 기능을 비롯해 인터넷 TV 기능,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쓸 수 있는 ‘삼성 앱스’ 기능, PC·카메라 등의 콘텐트를 무선으로 불러와 TV에서 볼 수 있는 ‘올 셰어(All Share)’ 기능을 갖췄다. 윤부근 사장은 “고객에게 TV 그 이상의 가치를 제공해 최상의 선택을 했다는 자부심을 느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