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162> 왕징웨이



▲일본에 투항하기 4년 전인 1935년 1월, 배를 타고 어딘가로 가고 있는 행정원장 왕징웨이(汪精衛·왼쪽 첫째)와 국민당 중앙위원 쩡중밍(曾仲鳴·왼쪽 둘째). 당시 외교부장을 아무도 하려 하지 않아 왕징웨이는 외교부장을 겸하고 있었다. 김명호 제공

혁명가에서 매국노 된 왕징웨이, 암살 위기 7번 모면



일본은 군사와 정치를 병행해 중국을 침략했다. 점령지구마다 친일 정객들 중에서 일본의 대리인이 될 만한 사람을 선정해 괴뢰정부를 수립했다. 베이징을 점령한 후 중국은행 총재와 재정부장을 역임한 왕커민(王克敏)을 내세워 ‘중화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했고, 난징에는 몰락한 정객 량훙즈(梁鴻志)를 수반으로 하는 ‘중화민국 유신정부’를 수립했다. 상하이에도 시 정부를 출범시켜 건달 출신 목욕탕 주인을 시장으로 임명했다. 다들 굽실거리며 말들은 잘 들었지만 정치적인 영향력이 형편없었다. 어디다 내놓아도 손색이 없을 인물을 물색했다. 국민당 부총재, 중앙정치위원회 주석, 국민참정회 의장, 국방최고회의 부주석을 겸직한 신해혁명의 영웅 왕징웨이(汪精衛) 정도는 돼야 전민항전(全民抗戰)을 선포한 장제스에게 맞설 수 있었다. 마오쩌둥에게는 아예 관심도 두지 않았다.



1938년 12월 18일 왕징웨이는 교통부 차장 쩡중밍(曾仲鳴), 선전부장 저우푸하이(周佛海) 등 최측근들과 함께 전시수도 충칭(重慶)을 떠났다. 월남의 하노이에 도착한 왕징웨이는 충칭의 중앙당과 장제스에게 보내는 전보 형식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일본은 중국의 영토를 요구한 적이 없다. 군비의 배상도 요구하지 않았다. 일본과 전쟁을 계속하면 중국은 필히 망한다”면서 일본과의 선린우호(善隣友好), 경제제휴(經濟提携), 공동방공(共同防共)을 선언했다.



군사위원회 조사통계국은 왕징웨이를 제거하기 위해 하노이에 특수 공작원들을 파견했다. 일곱 차례 계속된 암살의 막이 올랐다. 장제스의 성격을 누구보다 잘 아는 왕징웨이는 컬럼비아가의 3층짜리 고급 빌라에 은신하며 측근들 외에는 접촉을 피했다. 왕의 거처를 확인한 암살단은 미남계(美男計)를 썼다. 미인계보다 돈도 덜 들고 성공 확률이 훨씬 높았다. 빌라에 근무하는 월남 여인이 덜컥 걸려들었다. 왕의 생활습관과 거처의 내부구조를 알아내는 일은 식은 죽 먹기였다.



왕징웨이는 아침을 신선한 빵으로 해결했다. 매일 아침 프랑스인이 운영하는 빵집에 배달을 시켰다. 공작조는 배달부를 매수해 빵에 독극물을 주입했지만 그날 따라 빵을 기다리던 왕징웨이는 과일로 아침을 때웠다. 첫 번째 암살 계획이 실패하자 월남 여인은 안절부절못했다. 무슨 정보라도 들고 가야 잘생긴 중국 청년을 만날 수 있었다. 하늘이 도왔는지 욕실 수도관에서 물이 샜다. 왕은 원래 목욕을 싫어했지만 하노이의 더위 앞에서는 도리가 없었다. 하루에 한 번씩은 꼭 목욕을 했다. 공작조는 빌라에 수도관을 수리하러 가는 사람을 납치했다. 욕실에 진입한 공작원은 캔으로 된 독가스의 마개를 따서 욕조 밑에 설치했다. 완벽한 작전이었지만 경호원이 욕실에 먼저 들어가는 바람에 두 번째도 성공하지 못했다.



1939년 3월 20일 왕징웨이는 경호원과 수행원들을 데리고 하노이 교외로 유람을 떠났다. 공작조는 중간 지점에 매복했다. 그날 따라 월남 경찰들의 경호가 삼엄했다.



실패를 거듭하자 충칭 측의 성화가 불같았다. 직접 빌라를 공격하기로 했다. 3월 21일 새벽 수류탄, 경기관총, 도끼로 무장한 행동조가 빌라의 담을 넘었다. 경비견이 요란하게 짖어대는 동시에 월남 여인은 전기를 차단했다. 행동조는 경호원들을 몰살시키고 2층 4호실 문짝을 도끼로 부쉈다. 침상 밑에 사람의 모습이 어른거렸다. 엎드려서 뭔가 끄적거리고 있었다. 잠옷 차림의 여인은 창문에서 뛰어내릴 태세였다. 총성이 난무하고 도끼가 허공을 갈랐다. 중국 영사관으로 철수한 공작조는 충칭에 성공을 보고했다. 다음 날 신문을 받아본 공작조는 깜짝 놀랐다. 죽은 사람은 왕징웨이 부부가 아니었다.



쩡중밍은 왕징웨이의 심복 중의 심복이었다. 프랑스 유학 시절 파리에서 왕을 안 뒤부터 비서로 자처했다. 왕이 충칭을 무사히 빠져나올 수 있던 것도 쩡이 교통부 차장이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하노이에 도착한 이후 왕징웨이의 신변을 염려한 쩡은 밤마다 왕과 침실을 바꿨다. 모든 자금을 관리하던 쩡은 숨이 넘어가는 순간까지 수표에 서명을 했다.



1940년 3월 난징에 도착한 왕징웨이는 중국현대사에서 정통성을 인정받지 못하는 ‘난징 국민정부(僞國民政府)’의 주석 겸 행정원장에 취임했다. 외부의 침략에 맞서는 것을 두려워하고 중국인의 저력을 과소평가한 결과였다. 역사상 제1의 매국노로 전락한 젊은 날의 혁명영웅은 이후에도 세 차례나 암살의 위기를 모면했다.



김명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