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암환자, 이젠 10년 생존시대

#“할머니도 치료 받느라고 머리카락이 하나도 없었어. 처음엔 속상해서 막 울었단다. 너희는 안 울었니?”



간·폐암 제외하고 절반 이상이 10년 넘게 살아 … 3만5622명 추적조사
대한민국 암 대해부 1부 달라지는 암 지도<상>

지난달 25일 경기도 고양시 국립암센터의 병원학교 ‘밝은 교실’. 소아암 환자들이 아주 특별한 선생님을 맞았다. 연극배우 이주실(66·여)씨. 이씨가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과거를 설명하자 아이들이 까르르 웃는다. 이씨는 1993년 유방암 3기 판정을 받았다. 늑골로 전이된 상태였다. 수술과 방사선 치료를 받고 완치됐다. 그 후 암환자들을 위해 열성적으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최근엔 보건학 박사 학위도 땄다.



#공인회계사 고동환(64·인천시 거주)씨는 97년 위암 3기 진단을 받고 위의 3분의 2를 잘라냈다. 1년여 동안 매주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항암주사를 맞았다. 술·담배도 완전히 끊었다. 그러면서 국내 500여 곳의 산을 다녔다. 고씨는 “처음 진단받은 병원에선 8개월 정도밖에 못 살 거라고 했지만 이렇게 건강하게 살고 있다”며 “산행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위·대장·유방암에 걸리더라도 절반 이상이 10년 이상 생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위·대장·전립샘·갑상샘암은 1기에 발견하면 100% 가까이 10년 이상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사실은 세브란스병원 연세암센터가 9개 암 환자 3만5622명(1999~2004년)을 추적 조사한 결과다. 이 병원은 자기 병원에서 암 진단을 받고 10년 이상 살고 있거나 그리 될 확률(10년 생존율)을 산출했다. 10년 생존율은 세계적으로 드문데, 미국은 유방암만 조사하고 한국은 2년마다 5년 생존율을 발표한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10년 생존율은 갑상샘암이 91%로 가장 높았다. 간암(7.5%)과 폐암(9%)은 낮은 편이었다. 연세암센터 정현철 원장은 “종전에는 암을 불치병으로 보고 5년만 살아도 괜찮다고 했으나 절제 기술과 항암제가 좋아지면서 위·유방·대장·갑상샘·전립샘 암은 10년을 사느냐 못 사느냐를 따질 정도가 됐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 조기 검진의 중요성이 확인됐는데 난치 암인 간·폐암도 1기에 발견하면 각각 19.3%, 48.9%로 10년 생존율이 올라갔다. 4기 환자도 좋아졌다. 위암 4기의 경우 99년 2.3%가 5년 생존했지만 2004년에는 5.7%로 증가했다. 대장암은 1.5%에서 7.9%가 됐다. 간암은 3배, 유방암은 1.9배, 폐암은 1.4배로 좋아졌다. 정현철 원장은 “3, 4기 암이라도 절대 포기하지 말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특별취재팀=신성식 정책사회선임기자(팀장), 김정수·황운하·이주연 기자, 박태균 식품의약전문기자, 황세희 의학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