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신의 보험 이자는 안녕하십니까

예금·대출 이자율엔 민감하면서도 보험 이자율에 대해선 잘 모르는 소비자들이 적지 않다. 최근 금리가 주기적으로 바뀌는 보험상품 판매가 늘고 있어 보험 가입 때 이자율에 대해 더 꼼꼼히 알아 둘 필요가 있다.



금융감독원이 보험 소비자를 위해 공시이율을 적용하는 보험상품 가입 시 유의할 점을 안내했다. 공시이율이란 보험사가 금리연동형 상품의 보험료를 적립할 때 적용하는 이율(금리)을 가리킨다. 금감원이 꼽은 ‘잘못 알려진’ 보험 이율 관련 상식 네 가지를 소개한다.





◆첫 이율, 만기까지 간다=보험에 가입할 때 상품요약서를 보면 현재 공시이율과 함께 이를 기준으로 한 해약환급금이 나와 있다. 하지만 이때 주의할 점은 어디까지나 ‘현재’ 공시이율이지 미래는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공시이율이 적용되는 주기는 보험상품마다 제각각이다. 한 달 또는 석 달 주기로 공시이율이 달라지기도 하고, 1년마다 바뀌기도 한다. 공시이율이 달라지면 자연히 환급금도 달라진다. 가입할 때 공시이율만 생각하고 있다간 전혀 다른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이미 보험에 가입했다면 보험사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해당 상품의 과거와 현재 공시이율을 확인할 수 있다.



◆이율, 0% 될 수 있다=적립금에 적용되는 공시이율이 떨어지면 소비자 입장에선 손해다. 그럼 공시이율이 떨어져 아예 이자가 하나도 안 붙게 되면 어떻게 할까. 그러나 그런 걱정까지는 할 필요 없다. 보험업 감독규정상 금리연동형 보험은 최저 보증이율을 두도록 돼 있다. 아무리 시중 이자율이 떨어져도 얼마가량의 이자는 무조건 주도록 하는 것이다. 이 최저 보증이율은 상품별로 연 1~4% 정도다. 최저 보증이율은 공시이율과 달리 가입할 때 이율이 만기까지 간다. 따라서 금리 인하가 걱정되는 고객이라면 가입할 때 이를 미리 확인해 봐야 한다.



◆보험료 전부 적립=내가 낸 보험료 전부에 공시이율만큼 이자가 붙는다고 생각한다면 틀렸다. 보험은 은행의 예·적금과 다르다. 가입자가 낸 보험료에서 위험보험료와 사업비를 떼고 나머지를 적립한다. 위험보험료란 사망보험금 등을 주기 위해 필요한 보험료다. 사업비엔 설계사가 받는 모집수당을 포함한 각종 비용이 들어간다. 예를 들어 한 달 100만원씩 내는 저축보험에 들었다면 실제 적립되는 금액은 96만3000원 정도다(10년 만기 3년 납입, 40세 기준). 금리연동형 저축성보험의 경우 보험사가 가져가는 사업비가 얼마인지 올 10월부터 공시를 통해 알 수 있다. 또 만약 보험을 중도 해지하면 해지공제액을 추가로 떼간다는 점을 주의해야 한다.



◆한 보험사 이율은 하나=공시이율은 보험상품의 종류별로 다르다. 같은 보험사라고 해도 상품의 성격(보장성·저축성·연금 등)에 따라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예를 들어 삼성생명의 경우 보장성 보험 공시이율은 4.5%이지만 저축성 보험은 4.9%다.



대신 상품군이 같다면 그 보험사 상품의 공시이율은 똑같다. 판매가 중지된 상품이라고 해도 마찬가지다. 따라서 가입 시점과 관계없이 같은 회사 비슷한 성격의 상품이라면 현재 적용되는 공시이율엔 차이가 없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