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동차 접촉사고 ‘표준 서식’ 내달 도입

가벼운 자동차 접촉사고가 났을 때는 보험사 직원을 기다릴 필요 없이 당사자가 직접 사고 현황을 기록할 수 있게 된다. 2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다음 달 중 표준화된 사고처리 서식(claim form)이 도입된다.



당사자가 직접 기입해 보험금 청구 … 처리 빨라져

사고가 나면 차에 보관하고 있던 서식에 ▶차량번호 ▶운전자 인적 사항 ▶탑승 인원 ▶파손 부위 ▶사고 형태 ▶사고 약도 ▶구체적 사고 개요 등을 적어 운전자끼리 또는 운전자와 보행자가 한 장씩 나눠가지는 것이다. 보험금을 청구하면서 서식을 보험사에 보내면 종전보다 신속하게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사진과 동영상까지 첨부하면 도움이 된다. 각 손해보험사들은 제도가 시행되면 신규 가입 고객에게 사고처리 서식을 보낼 예정이다. 금융감독원(www.fss.or.kr)과 손해보험협회(www.knia.or.kr), 각 손보사 홈페이지에서도 서식을 내려받을 수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전체 교통사고의 80%에 달하는 경미한 교통사고를 원만하고 신속하게 처리하자는 취지에서 사고처리 서식을 도입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