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늘부터 ‘포스트 브릭스’ 터키와 FTA 첫 협상

한국과 터키가 26일 자유무역협정(FTA)을 위한 첫 협상을 시작한다. 25일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정부는 26일부터 닷새 동안 터키 앙카라에서 FTA 협상을 시작한다. 협상의 기본 틀을 채택하고 상품·서비스·투자 등 4개 분과회의를 열어 협정문 초안에 대한 협상에 들어간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최근 보고서에서 “터키와의 FTA 협상은 브릭스(BRICs)의 뒤를 잇는 신흥국인 ‘포스트 브릭스’와의 첫 FTA 추진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터키는 주요 20개국(G20) 회원국이다. 지정학적으로는 유럽·아시아·중동을 잇고, 지중해만 건너면 아프리카와도 연결된다. 경제위기 전인 2002~2007년 연평균 7%대의 고성장을 했다. 인구도 7500만 명 선으로 내수시장이 비교적 크다.



FTA 체결로 제조업 관세를 전면 철폐할 경우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0.01~0.03% 높아질 것으로 KIEP는 추정했다. 서비스·투자 부문이나 터키 시장의 잠재력 등을 감안하면 예상보다 효과가 더 클 수도 있다고 한다. KIEP에 따르면 한국은 농림수산품·담배·가죽제품 등을 뺀 모든 산업에서 터키보다 수출경쟁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KIEP는 협상방향과 관련, “신흥국과의 FTA 협상방향을 설정하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며 “상품뿐 아니라 서비스시장 개방, 투자 안전보장, 에너지·건설·교통 분야에서 한국 기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양국 간 교역액은 1997년 10억 달러를 돌파한 이후 지금은 연간 30억 달러를 웃돌고 있다. 한국의 대터키 수출은 2000~2007년 연평균 25% 늘었다. 금융위기로 지난해 교역액은 31억 달러 수준으로 줄었지만 흑자기조는 이어갔다.



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