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내대표 결심한 김무성 … 친박은?

한나라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고심해 오던 김무성(부산 남을·4선) 의원이 26일 출마를 선언한다. 김 의원은 “친이와 친박, 주류와 비주류 간 화합을 도모해 정권 재창출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발언을 할 것이라고 관계자들이 전했다.

그간 원내대표 경선전은 치열했다. 출마 선언은 이병석(경북 포항북·3선·친이) 의원만 했으나 물밑에선 다른 의원들도 활발하게 움직였다. 4선인 정의화(부산 중-동·친이)·황우여(인천 연수·친박성 중립) 의원과 3선인 고흥길(성남 분당갑·친이)·안경률(부산 해운대-기장을·친이)·이주영(마산갑·중립) 의원이 그들이다.

그러나 친박계에서 사실상 이탈한 김 의원이 출마하면 양상은 달라질 걸로 보인다. 친이계인 고흥길·안경률 의원과 중립성향의 이주영 의원은 사석에서 “김무성 의원이 출마하면 나서지 않겠다”고 했다. 이병석 의원은 “이명박 정부의 중·하반기에 4대 강과 개헌 등 국가 어젠다를 성공적으로 추진해야 하는데 김 의원이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을지 의원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친박 진영이다. 박근혜 전 대표가 김 의원의 출마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김 의원과 가까운 한 재선의원은 “솔직히 이번에 한 번 참으라고 말하고 싶은데 김 의원 생각은 그렇지 않은 모양이다. 말릴 수도, 끌어내릴 수도, 그렇다고 나서서 도와줄 수도 없다”고 말했다. 일부 강경론자는 “김 의원이 세종시 문제에 대해 박 전 대표와 다른 목소리를 내고 나서 원내대표에 출마한다는 건 사실상 이탈을 선언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다수는 “김 의원의 개인적 결정이니 존중한다. 다만 도와줄 수는 없다”는 쪽이다. 김 의원이 원내대표가 될 경우 세종시 등 박 전 대표와 충돌할 수도 있는 문제를 어떻게 다룰지 친이·친박계는 모두 주목하고 있다.

고정애·이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