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홈스트레칭/비복근 손상] 오랜 시간 등산, 하이힐이 부르는 장딴지 통증

비복근 이완 스트레칭=체중을 지탱할 수 있는 벽을 찾아 50~60㎝ 거리를 두고 선다. 두 손을 벽에 대고 한쪽 발을 30~60㎝ 뒤로 옮긴다. 앞가슴을 벽을 향해 다가가며 뒤로 뻗은 종아리 근육을 한껏 스트레칭시킨다. 앞에 위치한 발의 무릎을 더 굽힐수록 종아리 뒤쪽 근육의 스트레칭은 강화된다. 느린 동작으로 좌우 3회 반복.
등산의 매력에 흠뻑 빠진 30대 박씨. 어느 날 장시간 등산을 하고 내려온 뒤 장딴지에 극심한 통증과 함께 경련을 느꼈다.



이후에도 잘 때마다 심하게 발생하는 장딴지 통증으로 결국 진단을 받았다. 통증의 원인은 비복근의 손상.



비복근은 ‘알통 근육’이라고도 하는 종아리 근육이다. 두 가닥으로 된 비복근은 아킬레스건과 합쳐져 발뒤꿈치에 붙어 있다. 무릎을 굽히거나 보행 시 아랫다리를 뒤로 잡아당기는 역할을 하고, 또 발목의 안정을 유지하도록 돕는다.



비복근은 일상생활에서도 손상받을 수 있다. 특히 하이힐을 많이 신는 여성은 만성적으로 비복근이 짧고, 긴장하기 때문에 구두를 벗거나 단화를 신었을 때 갑작스럽게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무거운 이불이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 이불이 발목을 누르면서 발목이 발바닥 쪽으로 굴곡된 채 장시간 수면을 취할 경우 비복근이 손상을 입는다.



비복근이 손상되면 장딴지에 경련이 일어난다. 특히 야간에 심한 것이 특징. 또 경사진 길을 올라갈 때나 바위를 탈 때 무릎 뒤쪽에 통증을 호소하고, 하지정맥류가 동반될 수 있다.



비복근이 만성적으로 긴장 또는 단축돼 있는 사람은 잘 때도 가벼운 이불을 덮고 자고, 오르막길은 피하는 것이 좋다. 그뿐 아니라 등산이나 조깅을 하기 전에 반드시 스트레칭을 해서 비복근을 충분히 이완시켜 줘야 한다.   



자생한방병원 신준식 이사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